세계일보

검색

굽네치킨 용산역점 “내일 오후 4시까지 180마리 배달” 대통령실 주문 어떻게 해결했나

입력 : 2023-05-23 18:22:04 수정 : 2023-05-24 23:0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본사 측 "한점포서 소화할 양 아니라 영업팀 통해 재고 이동 지원"
굽네치킨 제공

 

굽네치킨 서울 용산역점에 대통령실로부터 이례적인 주문 전화가 걸려왔다. 주문자는 "23일 오후 4시까지 용산 대통령실로 치킨 100마리를 배달해 달라"고 요청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 치킨은 23일 저녁 용산 대통령실 잔디광장에서 열리는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제공될 예정이다.

 

이 행사는 경제 발전에 기여한 중소기업 및 벤처기업인을 격려하고 포상하기 위한 것이다. 주요 대기업 총수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치맥 메뉴를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굽네치킨 제공

 

대통령실은 21일에 이어 22일 늦은 오후에 이 치킨 가게에 전화를 걸어 주문량을 늘렸다. 총 180마리의 치킨이 주문되었으며, 오리지널 통다리 120마리와 오리지널 순살 60마리이다.

 

치킨 가게는 주문량을 소화하기 위해 본사 영업팀의 도움을 요청, 본사는 재료 옮기기와 같은 물류를 지원했다.

 

굽네치킨 측은 23일 오후 세계일보에 "22일 밤 물량을 추가, 한 점포에서 소화할 양이 아니어서 굽네 영업팀 통해 재고 이동을 지원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미주 '깜찍한 윙크'
  • 낸시 '너무 사랑스러워'
  • [포토] 장규리 '하트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