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이니치 “韓·日 정상 한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 공동 참배, 日서 타진해 실현. 관계 개선 상징”

입력 : 2023-05-23 10:25:38 수정 : 2023-05-24 23:51: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설 통해 “한국 내에서는 일본의 사죄가 불충분하다는 목소리가 뿌리 깊어. 위령비 방문으로 역사에 마주하는 자세 나타나려 한 것” 분석
윤석열 대통령(왼쪽에서 두번째)과 부인 김건희 여사(맨 왼쪽),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왼쪽에서 세번째)와 부인 유코 여사(맨 오른쪽)가 지난 21일 오전 일본 히로시마 평화기념 공원 내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히로시마=뉴시스

 

한·일 정상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피폭지 히로시마에서 정상회담을 가지고, 한인 원자폭탄 희생자 위령비에 공동 참배한 데 대해 일본 언론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미·일 협력 강화로 연결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23일 ‘히로시마에서의 한일 정상회담, 신뢰 강화해 평화로의 한 걸음으로’ 제하의 사설에서 G7을 계기로 히로시마 평화기념 공원 내 한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공동 참배가 “일본 측이 타진해 실현됐다”며 “일한 양 정상이 위령비 앞에 나란히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주목했다.

 

특히 신문은 “일한 관계 개선을 상징하는 광경으로서 오래 기억 될 것이 틀림없다”고 평가했다.

 

한일 관계는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 해결법을 발표한 뒤 개선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양 정상은 3월 이후 이미 3회나 회담을 거듭했다고 짚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한국 내에서는 일본 측의 사죄가 불충분하다는 목소리가 뿌리 깊었다. 위령비 방문으로 역사에 마주하는 자세를 강하게 나타내려 한 것”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마이니치는 “중요한 것은 일한 관계를 개선해 일미한(한미일) 3개국 협력 강화로 연결하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다. 공동 대처가 급선무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미일 협력은 미국이 '유일한 전략적 경쟁 상대'로 규정한 중국에 대한 대책 측면도 있으나, 한일에게 중국은 지리적으로 가까운 최대 무역 상대국이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미중 간 대화를 촉구해야 한다”며 “3년 이상 열리지 않고 있는 일중한(한중일) 정상회담을 조기 재개해 의사 소통을 강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또 "일한 관계 개선을 지역, 국제사회 평화와 안정으로 연결하는 대처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도 이날 사설로 지난 21일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3개국 정상이 회담한 데 대해 "극히 짧은 시간이었지만 아시아 지역 안보 중추인 (한미일) 3개국 정상이 빈번하게 얼굴을 마주하고 의견을 나눴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G7에서의 회담을 포함해 한일 정상회담이 3개월 간 3회 실시된 데 대해 "협력에 필수적인 신뢰를 높인 게 아니냐"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한일 정상이 한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공동 참배한 데 대해서는 "역사적"이라고 진단했다. "관계자를 비롯해 한국인의 마음을 치유하는 행위로 평가할 수 있다"고 했다.

 

특히 닛케이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 대통령, 기시다 총리를 한미일 3자회담을 위해 미국 수도 워싱턴 DC로 초청한 데 대해서는 “버락 오바마 전 정부 시절 부통령을 지낼 때부터 일한 불화에 마음 아파했던 바이든 대통령의 남다른 생각이 전해져 온다”고 주목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