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육볶음 재료 왜 있었냐면…" 폭설에 갇힌 한국인 구한 美부부의 대답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5-23 09:55:27 수정 : 2023-05-23 09:55: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캠파냐 부부(우측에서 두번째와 세번째 남녀). 한국관광공사 제공

 

지난 연말 미국 뉴욕주에서 폭설에 갇힌 한국인 관광객 9명에게 침실을 내어주고 한식을 제공해 화제가 됐던 미국인 부부가 이 모든 것들이 ‘인연’이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최근 한국관광공사의 초청으로 한국을 여행한 알렉산더 캠파냐 부부의 방문기를 소개했다.

 

앞서 캠파냐 부부는 지난해 12월 23일 뉴욕주 버펄로에서 폭설에 갇힌 한국인 관광객 9명을 구해줘 화제가 됐다.

 

당시 캠파냐 부부는 2박 3일간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제육볶음을 비롯한 한식을 제공했다.

 

부부가 부엌에 고추장과 고춧가루, 간장, 참기름 등 제육볶음을 만드는 데 필요한 조미료를 모두 준비하고 있었던 것은 평소 한식을 좋아했기 때문이었다.

 

부부는 이전에 한국을 방문한 적이 없었지만, 7년 전 첫 데이트의 식사 메뉴로 버펄로 한식집의 비빔밥과 돼지고기 볶음밥을 선택하는 등 한국 음식에 대한 관심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한국 요리와 관련된 유튜브를 찾아볼 정도로 한식에 관심이 많았기에 집에 조미료도 갖추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번 열흘간의 한국 방문 기간동안 인연이라는 단어를 알게 된 캠파냐 부부는 자신들의 선행이 가능했던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부인 안드레아(43) 씨는 "폭설에 갇힌 한국 관광객들이 어떻게 버펄로 거리를 찾았고, 때마침 한국 음식을 좋아하고 조미료까지 갖춘 집에 도움을 청하는 일이 가능할 수 있었을까"라는 질문을 던지고 인연 덕분이었다고 자답했다.

 

한국 방문 기간 '정'(情)이라는 단어도 알게 된 캠파냐 부부는 한국인 여행객들로부터 정을 느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안드레아 씨는 한국 방문에서 재회한 한국인 관광객들에 대해 "큰 유대감을 느낀다. 가족들과 재회한 것 같다"고 전했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