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태리, 자막 번역 재능기부 논란에 “수익 창출 없어” 사과

입력 : 2023-05-23 08:37:43 수정 : 2023-05-23 08:37: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김태리 측이 유튜브 영상 번역 재능기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3일 소속사 매니지먼트mmm은 "'거기가 여긴가' 모든 시리즈 영상물은 광고를 포함해 어떠한 부분에서도 수익이 창출되지 않고 있다. 누군가의 마음을 수익 창출과 견주는 것 또한 아니"라고 전했다.

 

이어 "김태리가 거기가 어딘가를 시작하기로 마음먹고 첫 발을 내디뎠을 때부터 현재 진행하는 영어 자막까지 오직 팬들을 위한 마음 하나였다"며 "다양한 언어 자막 번역 관련 도움을 요청한 것 역시 더 많은 해외 팬들이 영상을 즐겨줬으면 하는 마음만으로 시작한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마음과는 다르게 우리의 부족함으로 다수에게 불편함을 줘 진심으로 죄송하다. 모든 과정에서 누군가의 마음이 옳지 않게 쓰이는 것을 바란 적이 없고, 지극히 당연하게 지급해야 하는 부분은 정당하게 지급됐다"고 강조했다. "불편함을 느낀 분들이 있다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했다.

 

앞서 김태리는 지난해 5월 소속사 유튜브 채널에 일상을 담은 브이로그를 공개했다. 티저와 프롤로그를 포함해 총 6편이다. 김태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튜브 댓글을 보니 정말 많은 나라 팬들이 있더라. 모두에게 자국의 언어 자막을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며 "태리의 자막 제작 스피드가 너무나 답답해 '내가 하면 금방인데?' 생각, 직접 번역에 뛰어들고 싶은 각국의 숨은 실력자들이 혹시 있지 않을까? 그래서 따란~이름하여 '이 번역이 거긴가?' 이 프로젝트는 재능기부로 이뤄진다. 관심있는 분들은 이곳에 양식을 채워주면 우리 팀이 다시 연락주겠다"고 썼다. 영상 말미에 자막 제작자 메일 혹은 SNS 주소를 자막으로 담아주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양식에는 어떤 언어로 번역하고 싶은지, 한국어와 영어는 어느 정도 유창한지, 얼마나 많은 에피소드 번역을 맡을 수 있는지 등을 묻는 질문이 담겼다. 팬들의 마음을 이용한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비판이 쏟아지자, 김태리는 게시물을 삭제했다.

 

한편 김태리는 다음 달 23일 오후 10시 첫 방송하는 SBS TV 금토극 '악귀'로 인사한다. . 악귀에 씐 '구산영'(김태리)과 그 악귀를 보는 민속학 교수 '염해상'(오정세)가 의문의 죽음을 파헤치는 이야기다. '킹덤' 시리즈(2019~2021) '지리산'(2021) 김은희 작가 신작이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