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매달 10만원 2년 적립하면 720만원을 목돈으로… 순창군 청년 종자통장 시행

입력 : 2023-05-22 21:23:14 수정 : 2023-05-22 21:23: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종자통장으로 청년 근로자의 안정적인 지역 정착 도와요.”

 

전북 순창군이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종자통장 지원 사업을 전개한다. 매월 10만원을 적립하면 2년 뒤 총적립금의 3배나 되는 720만원을 목돈으로 지급하는 내용이다. 

 

순창군은 지역 청년 근로자들의 근로 의욕을 고취하고 안정적인 생활에 돕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청년 근로자 종자통장’ 지원 사업을 도입해 참여자 335명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한 청년 근로자들은 매달 10만원씩 2년간 적립하면 본인 적립금 240만원에다 군에서 매월 20만원씩 480만원을 지원해 만기 때 720만원을 목돈으로 받을 수 있는 사업이다. 은행에서 제공하는 이자(약 3.6%)까지 받을 수 있다.

 

청년 근로자 종자통장은 민선 8기 최영일 순창군수의 보편적 복지정책 실현을 위한 핵심 공약 사업으로 올해 처음 시행에 들어갔다. 대상자는 총 접수자 370명 중 일정 자격 요건을 갖춘 335명이다.

 

선정자 연령은 36~39세가 117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31~35세 89명, 26~30세 82명, 21~25세 42명. 18~20대 5명 순이다.

 

근로 유형별로는 4대 보험 가입 근로자가 224명(66.9%)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농업인 36명, 기간제 33명, 자영업자 28명, 임시·일용직 11명, 기타 3명이다.

 

선정자들은 다음 달부터 매월 5일부터 15일까지 가상계좌에 10만원씩 적립해야 하며 향후 2년간 관외 주소 변경 없이 근로 활동을 유지해야 한다.

 

최영일 순창군수는 “이번 지원 사업이 청년 근로자들이 지역에서 다양한 경제활동을 하고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토대가 돼 타지역 유출을 막고 지역 소멸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순창=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