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쥴리 의혹' 제기한 더탐사 강진구 등 6명 검찰 송치

입력 : 2023-05-22 21:12:48 수정 : 2023-05-22 21:12: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송치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해 '쥴리 의혹'을 제기한 언론 매체 시민언론더탐사(전 열린공감TV) 강진구 대표 등 6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0일 강진구 대표와 정천수 전 대표를 포함한 당시 열린공감TV 관계자 4명과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 사업가 정대택씨 등 6명을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 10일 불구속 송치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한 보복범죄 및 주거침입 혐의를 받는 시민언론 더탐사 강진구 대표가 지난해 12월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출석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들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김 여사와 전직 차장검사와의 동거설, 김 여사가 가명을 이용한 접대부로 일했다는 일명 '쥴리설' 등을 방송한 바 있다.

 

경찰은 국민의힘 법률지원단과 당시 윤석열 후보 선거 캠프 법률팀 등이 낸 10여 건의 고소·고발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 왔다. 이중 공소시효가 임박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적용된 6건을 지난해 9월 송치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고발된 5건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해 이번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미주 '깜찍한 윙크'
  • 낸시 '너무 사랑스러워'
  • [포토] 장규리 '하트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