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한·미·일 3국 협력, 새로운 단계로 격상하는 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5-22 14:53:22 수정 : 2023-05-22 16:45: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워싱턴 3국 정상회의, 이르면 7월 열릴 듯"

한·미·일 3국 정상이 이르면 7월 미국 워싱턴에서 만나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을 주제로 머리를 맞댈 전망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일본 히로시마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에 대해 “3국 협력이 새로운 단계(new heights)로 올라서고 있다”며 높이 평가했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한·미·일 정상회의를 올여름 워싱턴에서 개최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바이든 대통령은 히로시마에서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나 3국 정상회의를 하며 두 정상을 워싱턴으로 초청해 3국 회의를 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일본 히로시마 G7 기간인 지난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운데)와 함께한 모습. 바이든 대통령은 이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리며 “한·미·일 3국 협력이 새로운 단계로 올라서고 있다”고 적었다. 바이든 대통령 SNS 캡처

다만 구체적 시기에 관해선 명확한 언급이 없었는데 이르면 7월이 유력하다는 것이다. 박진 외교부 장관도 이날 연합뉴스TV에 출연해 “(한·미·일) 각국 정치 일정이 달라서 맞출 수 있는 가장 좋은 시점을 선택해 세 정상이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3자회의가 성사되면 처음으로 다자회의 참석이 계기가 된 것이 아니고 3자회의 그 자체가 목적인 만남이란 점에서 주목된다. 그간 한·미·일 정상들은 유엔 총회나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주요 20개국(G20)이나 G7 같은 다자회의에 함께 참석해 모임이 가능해졌을 때 3자회의를 열어왔다. 순전히 3자회의만을 목적으로 3국 정상이 회동하는 것 자체가 한·미·일 간 협력 수준이 한 단계 더 높아졌음을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오는 대목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 대통령, 기시다 총리와 셋이 만난 사진을 올렸다. 함께 적은 글에서 그는 “북한의 불법적 핵·미사일 위협에 맞서기 위한 공조부터 모든 국민을 위한 경제안보까지 우리(미국)는 한국·일본과의 3자 협력을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단계’의 3자 협력이 무엇인지와 관련해 우선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와 같은 도발을 감행한 경우 그 미사일 제원과 궤적, 사거리 등을 신속히 파악할 수 있는 정보 공유가 꼽힌다. 우리 국방부는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한·미·일 3국 간에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 공유와 관련해 이행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구체적 이행 방안을 놓고 필요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조만간 워싱턴에서 열릴 한·미·일 3국 정상회의 때 최종 합의가 성사될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