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전자 외국인 보유율 1년여전 수준 회복…'7만전자' 눈앞

입력 : 2023-05-22 10:48:18 수정 : 2023-05-22 14:48: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작년 3월 이후 처음으로 52%대 진입…주가도 52주 신고가

반도체 수급 상태 개선에 대한 기대감으로 외국인의 삼성전자[005930]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삼성전자 외국인 보유율이 1년여 전 수준을 회복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 외국인 보유율은 지난 19일 기준 52.08%로 집계됐다. 외국인 보유율이 52%대에 들어선 건 지난해 3월 4일(당시 52.05%)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외국인은 급격한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로 삼성전자에 대해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6월 17일 6년 만에 외국인 보유율이 50% 미만으로 떨어지더니 같은 해 9월 29일 49.24%로 저점을 찍었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연합뉴스

올해 들어서는 순매수세로 돌아선 뒤 보유 비중을 늘리고 있다.

외국인은 연초 이후 삼성전자 주식 9조1천35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특히 이달 들어서만 1조2천962억원어치를 사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비중 20%가 넘는 삼성전자를 집중 순매수하면서 유가증권시장 전체 외국인 보유 비중도 32%대를 1년여 만에 회복했다.

주가도 올해 들어 약 25% 상승했다. 이날도 6만8천900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새로 쓰면서 '7만전자'를 눈 앞에 뒀다.

증권가는 메모리 반도체 수급 개선이 하반기쯤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최근 주가 상승도 이런 수급 안정화 기대감에서 비롯됐다는 평가다.

도현우 NH투자증권[005940]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메모리 3사(삼성전자·SK하이닉스·마이크론)가 모두 감산에 동참하면서 공급 과잉이었던 메모리 수급이 3분기부터 개선될 것"이라며 "3분기부터 진행될 메모리 반도체 수요 개선에 따른 삼성전자, SK하이닉스[000660]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대해선 2분기까지는 4천억원의 영업손실을 내고 적자로 돌아서는 등 실적 부진이 이어지겠지만 하반기부터는 실적 개선이 가능하다고 예상했다.

한지영 키움증권[039490] 연구원은 "반도체 업종의 전방 수요는 미국 등 주요국 소비 경기와 같은 거시경제 상황과 직결돼 있으며 현재 거시경제 환경이 불투명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인공지능(AI) 산업 성장, 실적 저점 통과 전망, 낮은 수급 부담 등 여타 요인들이 긍정적으로 맞물리면서 주가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그동안 국내 증시의 대장주 역할을 했던 2차전지주들에서 다른 업종으로의 수급 로테이션이 일어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주 국내 반도체주의 주가·수급 변화도 관전 포인트"라고 짚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