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태경 “‘金 36억원 의혹’ 관여 대표 신원 파악. 출국금지 등 신속한 수사 필요”

입력 : 2023-05-22 05:00:00 수정 : 2023-05-21 16:29: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무부는 즉각 이 대표를 출국 금지해야"
연합뉴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1일 "김남국 의원의 36억원 자금세탁 의혹에 관여된 대표의 신원이 파악됐다"며 "출국금지와 함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러 제보를 추가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모라는 사람이 클레이페이를 개발했고 텔레그램을 통해 스스로 대표라고 밝힌 사실도 확인했다"며 "당시 이 대표와 접촉했던 가상자산 개발자들의 증언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들에 따르면 클레이페이를 활발히 홍보하던 이 대표는 김 의원 자금세탁 의혹 시점 얼마 뒤 연락이 끊겼다고 한다"며 "당시 사용했던 휴대전화는 지금은 없는 번호로 바뀌었고 클레이페이 관련 텔레그램 방은 모두 폭파됐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김 의원의 자금세탁 의혹이 공개된 이상 이 대표가 사건 은폐를 위해 해외로 도주할 가능성이 높다"며 "법무부는 즉각 이 대표를 출국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대표가 단순히 클레이페이 개발만 담당했는지 자금세탁에 직접 관여했는지는 더 확인해야 한다"며 "하지만 휴대전화 번호 삭제와 텔레그램 방 폭파 등 모든 흔적을 지운 정황을 고려하면 직접 자금세탁에 관여했을 가능성도 상당하다"고 주장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