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자농구 챔프 1차전…‘관록’의 우리은행, BNK 제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3-19 16:44:19 수정 : 2023-03-19 16:4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자 프로농구의 최강자를 가리는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아산 우리은행이 부산 BNK를 상대로 승리하며 먼저 웃었다.

 

정규리그 1위 우리은행은 19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정규리그 2위 BNK와 가진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1차전에서 62-56으로 승리했다.

19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 우리은행과 BNK의 경기에서 승리한 우리은행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1차전은 양 팀이 사활을 걸어야 하는 경기였다. 역대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 승리팀이 우승할 확률이 70%(30차례 중 21차례)에 달할 만큼 첫 경기는 트로피 주인을 가르는 분수령이다. 이 중요한 일전에서 우리은행이 승리하면서 5년 만의 통합우승 도전에 청신호가 켜졌다. 반면 창단 이후 첫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BNK는 아쉬움을 삼켰다.

 

우리은행 승리의 일등공신은 역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꼽힌 김단비였다. 김단비는 양 팀 최다인 23점을 올리며 BNK를 맹폭했다. 우리은행에선 박지현(13점), 박혜진(11점)도 활약하며 승리를 도왔다. BNK는 이소희(18점), 김한별(15점) 등이 분투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1쿼터까지는 22-22로 접전이었던 경기는 2쿼터부터 우리은행으로 넘어갔다. 김단비, 김정은, 박혜진 등 베테랑들이 활약한 우리은행은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BNK의 림을 위협했다. 이렇게 전반은 우리은행이 42-26으로 압도한 채 끝났다. 김단비는 전반에만 18점을 올렸다. 3쿼터 중반 우리은행이 50-30으로 20점 차까지 앞서기도 했다.

 

하지만 3쿼터 막판부터 BNK가 분전하면서 점수 차이는 조금씩 좁혀졌다. 승부를 결정짓는 4쿼터. 양 팀은 양보없는 접전을 이어갔다. 경기 종료 1분 전, BNK가 56-59로 3점 차이까지 따라 왔다. 하지만 경험이 풍부한 우리은행의 막판 집중력이 빛났다. 우리은행은 중요한 리바운드를 따내며 공격권을 유지했고, 결국 끝까지 리드를 지켰다. 챔피언결정 2차전은 21일 1차전과 같은 장소인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다.


아산=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