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스코홀딩스, 제55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입력 : 2023-03-17 18:06:02 수정 : 2023-03-17 18:0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지주사 중심 기업가치 획기적 제고, 친환경 가치 실현으로 글로벌 ESG선진기업 도약'
포항제철소 정상복구에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이해관계자에 감사
더욱 투명하고 모범적인 지배구조 체제 구축, 외부 전문 기관과 ‘선진지배구조TF’ 발족
지주사 본사 소재지 포항 이전키로, 지역사회와 공존·공생 및 그룹 미래발전 조화롭게 추구할 것

포스코홀딩스는 17일 오전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제55기 정기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어 주요 안건을 의결하고 더욱 투명한 지배구조 체제구축을 위한 ‘선진지배구조 태스크포스(TF)’ 발족 계획을 밝혔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주주총회 인사말을 통해 “올해 글로벌 통화 긴축 및 지정학적 리스크 등에 따른 경기 침체가 본격화됨에 따라 포스코그룹은 지주회사 중심의 경영체제를 본격 가동해 기업 가치를 획기적으로 제고하고, 친환경 가치 실현을 통한 성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이 17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55기 포스코홀딩스 정기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 제공 

또한 “포스코그룹은 안전, 환경, 인권 등 모든 영역에서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글로벌ESG 선진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태풍 힌남노로 인한 냉천 범람으로 50년 만에 조업중단 위기를 맞은 포항제철소를 135일만에 기적적으로 정상 복구한 것에 대해 임직원과 민·관·군의 지원 및 아낌없이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이해관계자분들께 감사인사도 전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포스코그룹이 국내외에서 모범적인 지배구조를 갖춘 대표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선진지배구조TF’ 발족 계획을 밝혔다. 포스코그룹은 국내외 지배구조 평가기관으로 부터 모범적이고 우수한 지배구조 체제를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시대적 변화 등을 고려하고 더욱 투명하고 선진적인 지배구조 체제 구축을 위해 ‘선진지배구조TF’를 외부 전문기관과 함께 발족하고 CEO 및 사내외 이사 선임 프로세스부터 이사회 운영 등 그룹 지배구조 전반에 대해 글로벌기업들의 사례를 비교 연구해 선제적으로 모범적인 지배구조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신임 사외이사로 김준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신임 사내이사로는 정기섭 전략기획총괄(CSO, 사장), 김지용 미래기술연구원장(부사장)을 선임하고, 유병옥 친환경미래소재팀장(부사장)과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부회장)를 각각 사내이사와 기타비상무이사로 재선임했다.

 

이와 함께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지주사 본점 소재지 이전 건도 가결됐다.

 

포스코홀딩스는 지난해 2월25일 지역사회와 ‘상생협력TF’ 출범 이후 포항시민들과 신의와 상생을 위한 핵심사안인 만큼 주주를 대상으로 간곡히 설득해왔다. 포스코홀딩스는 이번 주총 결의에 따라 지역사회와 공존·공생, 합의정신 이행이라는 대의와 그룹의 미래발전을 조화롭게 추구한다는 방침이다.

 

주주총회 직후 개최된 이사회에서는 대표이사에 정기섭 사내이사(사장)를 선임했다. 정기섭 사장은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에너지 등 그룹사를 두루 거친 대표적인 재무전문가로, 그룹 사업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구조조정 경험이 풍부해 그룹차원의 위기관리 및 사업경쟁력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홀딩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주주 편의성 제고를 위해 오프라인과 함께 온라인으로도 중계를 진행했다. 이번 정기주주총회에서는 2022년 기말배당금 주당 2000원, 연간 기준 주당 1만2000원으로 하는 현금 배당을 재무제표와 함께 상정해 승인 받았다. 이밖에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등 총 6개 안건을 승인 받았다.

 

한편 포스코홀딩스는 이날 참석한 주주들에게 지난해 태풍 힌남노로 인한 포항제철소 침수 피해와 이 재난을 135일만에 기적적으로 완전 정상화 한 스토리를 감동적으로 엮은 ‘함께 만든 기적, 꺼지지 않는 불꽃’ 도서를 배포하고, 포항제철소 침수피해 복구 과정을 기록한 자체 제작 다큐멘터리를 상영해 주주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전도연 '길복순으로 변신'
  • 전도연 '길복순으로 변신'
  • 이솜 '강렬한 카리스마'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규진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