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섭다, 살려달라” 전두환 손자 생방송 중 마약 투약·환각 증세…병원 이송된 듯

입력 : 2023-03-17 13:23:35 수정 : 2023-03-17 16:19: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뉴욕 총영사관 “현재 체포 상태 아니다”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우원(27)씨. 유튜브 영상 갈무리

 

미국 뉴욕시 퀸스 롱아일랜드시티에 거주 중인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우원(27)씨가 17일 새벽(한국시간) 라이브 방송 도중 마약을 투약해 병원에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그는 방송 중 갑자기 그의 방에 들이닥친 외부인들에 의해 끌려나갔는데, 현지 경찰에 체포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우원씨는 이날 오전 5시쯤(한국시간) 인스타그램에 “모든 걸 자수하겠다”고 예고한 뒤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다.

 

그는 해당 방송에서 각종 마약을 언급했고, 마약으로 추정되는 약물을 잇달아 투약했다.

 

그는 한국어와 영어로 “죄송합니다. 무섭다. 살려주세요”라며 마치 환각 증세가 온 듯 횡설수설하며 괴로운 표정을 지어보였다. 몸을 떨며 방바닥을 구르기도 했다.

 

이후 현지 경찰로 추정되는 이들이 우원씨의 아파트에 들어와 그를 끌어냈고, 누군가가 방송을 종료시켰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에서 삭제됐다.

 

이에 우원씨가 경찰에 체포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으나, 주뉴욕총영사관 확인 결과 현재 체포된 상태는 아니고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파악됐다.

 

한 관계자는 이 매체에 “누군가 신고해서 경찰이 출동해 전씨의 상태를 체크했다. 경찰의 물음에 본인이 ‘아프다’고 하니 병원에 보냈다고 한다. 체포는 아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앞서 우원씨는 지난 13일부터 유튜브 라이브 방송 등을 통해 할아버지인 전 전 대통령을 비판하고 아버지 전재용씨, 큰아버지 전재국씨, 작은아버지 전재만씨 등 비리 의혹, 그리고 지인들의 마약 및 성범죄 등을 폭로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아버지 전재용씨는 연합뉴스 등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아들 많이 아프다”라며 우원씨가 심한 우울증으로 입원 치료를 반복했고 신빙성 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우원씨는 다음날 라이브 방송에서 자신이 투약한 마약의 구체적인 이름까지 밝히며 “우울증 약이 아니라 마약 했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이후 회개한 것”이라고 부친의 발언을 반박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