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두환 손자, 유튜브 방송 중 "마약 자수"…의식불명인 듯

입력 : 2023-03-17 12:46:38 수정 : 2023-03-17 14:0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출동했으나 체포 아닌 환각 증상에 병원 이송
형이 응급실에 함께 있어…귀국 가능성도 제기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폭로성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손자 전우원(27) 씨가 17일 새벽(한국시간)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마약을 투약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뒤 병원으로 실려 갔다.

미국 뉴욕에 체류 중인 전씨는 이날 오전 5시께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모든 걸 자수하겠다"고 예고한 뒤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다.

카메라 앞에 선 전씨는 방송 도중 각종 마약을 언급했고, 마약으로 추정되는 약물을 잇달아 투약했다.

이후 그는 한국어와 영어로 "죄송합니다. 무섭다. 살려주세요"라며 횡설수설하고 괴로운 표정으로 흐느끼는 등 환각 증세를 보였다. 몸을 심하게 떨고 방바닥을 구르기도 했다.

그러다 곧 현지 경찰로 보이는 이들이 전씨가 사는 뉴욕시 퀸스 롱아일랜드시티의 한 아파트에 들어와 그를 끌어내면서 방송은 종료됐다. 해당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방송을 지켜보던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전씨가 경찰에 체포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으나, 주뉴욕총영사관 확인 결과 체포는 아니고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경찰은 누군가의 신고로 전씨의 아파트에 출동해 집안으로 진입, 전씨의 상태를 점검한 뒤 그를 병원으로 보냈다. 현장에서는 전씨가 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아 힘겹게 집을 나와 병원으로 향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뉴욕경찰(NYPD) 관계자는 연합뉴스TV에 "현재 사건이 진행 중이고 개인 의료 정보와 관련된 사안이기 때문에 신병 처리가 어떻게 될지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김의환 주뉴욕총영사가 외사관을 현장에 급파해 전씨의 상태와 영사 조력이 필요한지 등을 파악한 결과 현재 병원 응급실에 함께 있는 전씨의 형은 '동생이 의식 불명 상태'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생명이 위독한 것까지는 아니지만, 상태가 매우 나빠 전씨를 한국에 보내는 방안도 생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아파트 진입 때 '괜찮냐'고만 물어봤다는 점과 병원에 경찰관들이 나와 있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마약 수사를 위해 출동한 것 같지는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전씨는 전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제 형이 월요일(13일)에 저를 신고했다. 경찰관 10여 명이 와서 '정신병원에 가야 하는 것 아니냐'고 계속 물으며 형이 경찰을 부른 것이라고 알려줬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앞서 이날 전씨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본인이 사회적 저소득층인 것을 증명하는 모든 분에게 페이팔로 100불(한화 10만원 이상)씩 보내겠다. 최소 몇백명에게 간다"는 게시글을 올리기도 했다.

전씨는 지난 13일부터 자신의 SNS에 전 전 대통령 일가의 비자금 의혹 등 폭로성 게시물을 잇달아 올려 관심을 끌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