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현 “이재명, 당헌 80조 삭제 논란에 입장 밝혀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3-17 11:17:51 수정 : 2023-03-17 11:17: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팬덤정당으로 돌아가는 느낌”
부정부패 기소시 당직자 직무정지
혁신위 삭제 검토에 방탄 논란 휩싸여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당헌 80조 삭제 논란에 대해 이재명 대표가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17일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당헌 80조는 부정부패 혐의 기소 시 각급 당직자 직무정지를 골자로 한다. 당 정치혁신위원회가 이 조항 삭제를 검토하는 게 대장동 사건과 성남FC 의혹에 대한 검찰 기소가 예상되는 이 대표 ‘방탄’을 위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계속 나오는 중이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헌 80조 삭제 논란을 언급하며 “이재명 대표가 개딸의 폭력적 팬덤에 대해 자제를 요청하는 걸 보고 민주당이 정상적인 민주정당의 길을 가는가 싶었는데, 이틀 만에 팬덤정당으로 돌아가는 느낌”이라고 했다.

 

그는 “이 대표가 정말 원하는 것이 당의 다양성과 통합인지, 방탄과 고립인지 모르겠다”며 “장경태 최고위원은 혁신위원장인지 극성 팬덤 대변인인지 모르겠다. 오직하면 혁신위가 아니라 ‘퇴행위’라는 비판까지 나온다”고 지적했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허위 발언을 한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2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당헌 80조 삭제는 혁신 후퇴의 길이자 방탄의 길’이라 지적한 이동학 전 최고위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극성 팬덤을 끊어내는 것이 민주당 개혁의 시작이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당헌 80조 삭제 검토 의견을 당장 거둬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 대표를 향해서도 “당헌 80조를 없애고 방탄을 계속할 것인지, 방탄을 거두고 개혁과 민생의 길로 갈 것인지 입장을 명확히 밝혀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혁신위원장을 맡고 있는 장경태 최고위원은 최근 당헌 80조 삭제 검토와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혁신위의 다양한 제안은 수백건에 이른다. 제안이라고 해서 꼭 논의하거나 모두 결정되는 건 아니다”라며 “현재는 제안을 취합 정리하는 수준이다. 불필요한 오해가 없도록 공천제도가 마무리된 이후에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안으로 다시금 당내 갈등이 불거질 기미를 보이자 아직 확정된 내용이 아니라며 진화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실제 친명(친이재명) 성향이 강한 혁신위원들 사이에서는 당헌 80조가 민주당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삭제 필요성을 주장하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뿐 아니라 민주당 의원 여럿이 수사를 받는 상황을 고려해서라도 삭제가 필수라는 것이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