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체포동의안 이탈표에 "겸허히 수용"… 당 내홍 수습 나선 이재명

입력 : 2023-03-17 06:00:00 수정 : 2023-03-17 08:0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대표 없이 총선 힘들다’ 공감대
“나가라는 식으론 해결되지 않아
탕평 인사 통해 변화 메시지 필요
친명 2선 후퇴·비명 중용 주장도
조응천 “李 퇴진, 연말은 너무 멀어”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무더기 이탈표 사태와 경기도지사 시절 비서실장이던 전모씨 사망 등으로 골이 깊어진 더불어민주당 내홍이 소강 국면에 접어들지 주목된다. 이 대표는 16일 이탈표 발생에 대해 “의원들의 당을 향한 충정과 지적으로 생각하고 겸허히 수용한다”며 자세를 낮췄다. 이 대표의 소통 강화 기조에 당내에선 “늦은 감이 있지만, 옳은 방향”이라는 말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당내에선 이 대표가 여전히 차기 대선 주자로서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고, 그를 대체할 인물을 찾기 어렵다는 현실적 이유에서 ‘이재명 방파제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정부·여당의 대야 공세를 최전선에서 막아내고 있는 이 대표에게 힘을 보태자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탈표 발생과 관련해 “그런 상황의 근본적 원인은 저를 비롯한 지도부의 소통 부재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오영환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표는 또 “당내 일부 지지자가 의원들을 향해 지나친 행위를 해 갈등이 격화하는 상황은 당대표 책임”이라며 “내부 갈등을 줄이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국민이 집권 여당의 무능함과 무도함에 분노할 때 우리 당은 단합된 모습으로 국민께 신뢰를 드려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의 발언은 일부 강성 지지자들이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을 ‘수박’(겉과 속이 다름)이라고 부르며 문자 폭탄을 가하고 모욕하는 행위를 ‘해당 행위’로 판단,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지 표현으로 해석된다. 조정식 사무총장도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영구제명을 요구하는 당원 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우리 당의 단결과 화합을 위한 이 대표의 호소를 당원 동지들이 깊이 혜량해달라”며 자제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인용했다. 이 대표는 “‘너는 왜 나와 생각이 다르냐’며 색출하고 망신 주고 공격하면 당장 기분은 시원할지 몰라도 민주당은 물론 민주진영 전체에 큰 피해를 준다”며 “마치 집안에 폭탄을 던지는 꼴”이라고 했다.

당내에선 ‘이재명 방파제론’이 차츰 힘을 얻는 모습이다. 야권 인사들을 겨냥한 검찰의 사정 드라이브 정국 속에 이 대표가 최전선에서 온몸으로 막아내고 있다는 게 이 대표 방파제론이다. 민주당 주류는 방파제론을 명분으로 사퇴론을 일축하면서 친명(친이재명)계 일색으로 꾸려진 당 지도부에 비명계를 포함하는 당직 개편 카드로 ‘출구 전략’을 모색 중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거취를 둘러싼 이 대표의 결단을 촉구하는 당내 요구는 차츰 가라앉는 기류다. 한 의원은 “내년 총선은 중간평가의 성격이 강하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각을 세울 사람은 지난 대선에서 0.73%포인트 차로 석패한 이 대표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 없이는 총선을 치를 수 없다는 공감대가 이미 당원들 사이에 형성됐다”며 “앞으로 한 달만 지나면 당 내분은 수습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다른 관계자는 “이 대표 거취가 활발하게 거론됐던 체포동의안 표결 직후와 지금은 확실히 온도 차가 있다는 것을 의원들 사이에서 느낀다”고 했다. 한 비명계 의원도 “지금 당 내분은 ‘이재명 나가라’는 식으로 해결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특히 ‘검찰 칼끝이 장차 이 대표만 노리겠나’라는 의견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한 인사는 “사실상 이 대표가 최전선에서 외부로부터 밀려오는 파도를 막고 있는 방파제로 서 있는 형국”이라고 했다. 이 대표와 의원들을 ‘순망치한’(脣亡齒寒·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림) 관계로 비유한 것이다.

당장의 내분 수습을 위한 과제는 당직 개편이라는 데 의견이 모이고 있다. 친명계가 선당후사 정신으로 ‘2선 후퇴’하는 대신 비명계를 주요 당직에 배치하는 ‘탕평 인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전날 당내 최대 의원모임 ‘더좋은미래’와 이 대표의 간담회에 참석했던 한 의원은 “정무직 당직자들에 대한 전면적인 교체가 필요하다는 게 의원들의 요구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부는 아니어도 상징적이고 ‘변화가 있겠다’라는 메시지를 담아낼 정도만큼의 당직 개편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향후 있을 인적 쇄신의 폭을 지켜본 뒤 이 대표의 진정성을 평가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다만 일부에선 여전히 이 대표의 퇴진 필요성이 거론된다. 조응천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단계적 퇴진론”을 말하면서 “연말이라고 하는 건 너무 멀다”고 했다. 반면 더미래 대표인 강훈식 의원은 SBS 라디오에서 “단호하게 이 대표, 야당 대표를 우리 손으로 검찰에 넘겨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맞섰다. 김두관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국회의원은 당원과 국민 77.77%가 지지해 선출한 당대표를 지킬 책임이 있다”며 “결코 말도 안 되는 ‘질서 있는 퇴진론’을 들먹이며 정치적 야합에 앞장서는 사람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배민영·김현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