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블랙에 골드 포인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주총룩 ‘눈길’

입력 : 2023-03-16 18:24:15 수정 : 2023-03-16 18:5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블랙 원피스에 플랫폼 힐, 불가리·구찌 제품 착용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뉴스1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16일 주주총회에서 입은 패션이 화제다.

 

이 사장은 이날 오전 8시57분쯤 호텔신라 주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중구 장충사옥 후문에 모습을 드러냈다.

 

제네시스 G90을 타고 온 이 사장은 활짝 웃는 얼굴로 취재진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른바 ‘재계 패셔니스타’로 주총 때마다 눈길을 끌어온 패션, 이른바 ‘주총룩’은 이번에도 화제를 모았다.

 

이 사장은 단정해 보이는 둥근 목라인에 넓은 소매 디자인을 적용한 검은색 원피스에 높은 플랫폼 힐을 신고, 골드 컬러의 귀걸이와 벨트, 시계 등으로 포인트를 줬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뉴스1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왼쪽, 뉴스1), 불가리(오른쪽 위), 구찌 공식 홈페이지

 

그가 왼쪽 손목에 찬 시계는 불가리 ‘파렌티지’로, 가격은 1000만원대로 알려졌다. 1982년 선보인 파렌티지 라인은 이탈리아 로마의 트래버틴 스톤에서 사용된 보도블록 연결방식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오드리 헵번, 니콜 키드먼, 제니퍼 애니스톤 등 할리우드 여배우들의 사랑을 받은 라인이기도 하다. 현재 불가리 공식 홈페이지에선 찾아볼 수 없는 제품이다. 

 

또한 골드 버클이 달린 벨트 제품명은 구찌의 ‘G버클 와이드 레더 벨트’로 해외 공식 홈페이지에서 830달러(한화 약 108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 제품은 2023 S/S(봄·여름) 콜렉션에서 공개된 ‘신상’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사장은 1년 전 주총에서 알렉산더 맥퀸의 검은 재킷과 바지를 입어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는 2020년 주총에서도 알렉산더 맥퀸의 흰색 의상에 소매 없는 망토 스타일 코트인 케이프를 입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뉴시스

 

호텔신라는 이날 주총에서 ▲제50기 재무제표 ▲이 사장 사내이사 재선임 ▲이사 보수 한도 등 3개 안건을 가결했다. 이로써 이 사장은 사내이사직을 4연임하게 됐다.

 

올해로 12년째 주총 의장직을 맡은 이 사장은 이날 “기본으로 돌아가 철저히 고객 중심 사업모델을 재구축하고 수익구조를 내실 있게 개선해 지속가능경영 체제를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에 시작된 호텔신라 주총은 30분 만에 마무리됐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