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 내수경기 반등 조짐…소매 판매, 마이너스에서 3.5%로 반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3-15 12:14:10 수정 : 2023-03-15 12:14: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내수경기가 반등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중국의 1~2월 소매 판매가 작년 동기 대비 3.5% 증가했으며 산업생산도 2.4% 늘었다고 중국 국가통계국이 15일 밝혔다.

중국 인민대표대회당 모습. 신화연합뉴스

1∼2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3.5%)와 같았다. 작년 12월(-1.8%)보다는 크게 개선됐다.

 

중국의 소매판매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려는 상하이 도시 봉쇄로 작년 4월(-11.1%) 급전직하했다가 8월(5.4%)과 9월(2.5%)에 반등했다. 이후 10월(-0.5%),11월(-5.9%) 등으로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왔다.

 

소매 판매는 백화점, 편의점 등 다양한 유형의 소매점 판매 변화를 나타내는 것으로 내수 경기의 가늠자라고 할 수 있다.

 

1∼2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작년 12월의 1.3%보다 높아졌지만, 시장 예상치(2.6%)에는 다소 못 미친 수준이었다. 중국의 산업생산은 공장, 광산, 공공시설의 총생산량을 측정한 것으로 제조업 동향을 반영하며 고용과 평균 소득 등의 선행지표로 활용된다. 농촌을 제외한 공장, 도로, 전력망, 부동산 등 자본 투자에 대한 변화를 보여주는 1~2월 고정자산투자는 5.5%로 작년 12월(5.1%), 시장예상치(4.4%)를 모두 넘었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