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보] 尹 “강제징용 배상안, 나중에 구상권 행사 없도록 해결책 내놔”

입력 : 2023-03-15 08:00:55 수정 : 2023-03-15 08:0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日 언론 인터뷰서 “대선 출마 전부터 ‘제3자 배상안’ 합리적이라 생각”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보도된 일본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을 방문하게 된 것 자체가 (양국 관계의) 큰 진전”이라며,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에 관해 “대선에 출마하기 전부터 한국 정부 산하 재단을 통한 '제3자 변제' 방식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해 왔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징용 문제 해법이 향후 한국의 정권 교체 등으로 재점화될 수 있다는 일본 내 우려에 대해서도 “나중에 구상권 행사로 이어지지 않을 만한 해결책을 내놨다. 그러한 부분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희애 '동안 미모'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