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본격 출범한 김기현號… 핵심당직 ‘친윤’ 전면 배치

입력 : 2023-03-13 18:50:22 수정 : 2023-03-13 22:0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힘 사무총장에 이철규 의원
부총장엔 초선 박성민·배현진
尹, 신임 지도부 용산 초청 만찬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13일 주요 당직에 친윤(친윤석열)계를 주축으로 한 첫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 유승민계 강대식 의원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한 것을 제외하면 사실상 ‘친윤 일색’으로, 김 대표가 공언해온 ‘연포탕’(연대·포용·탕평)은 구색 맞추기에 그쳤다.

 

국민의힘 최고위원회는 이날 주요 당직 인선을 의결했다. 사무총장에는 당내 친윤계 핵심이자 권성동·장제원 의원과 함께 대표적인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재선 이철규 의원이 임명됐다.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기현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사무총장을 보좌하는 전략기획부총장과 조직부총장에도 친윤계 초선인 박성민·배현진 의원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당 수석대변인은 유상범·강민국 의원이 맡는다. 검찰 출신인 유 의원 역시 대표적인 친윤계 초선이고, 강 의원은 김 대표가 원내대표 시절 원내대변인을 맡았다. 당대표 경선 당시 김기현 캠프에서 활동한 윤희석·김예령 대변인 역시 윤석열 대선 캠프 출신이다.

 

총선 공천 여론조사를 관장하는 여의도연구원장에는 친윤계 초선 박수영 의원, 당 홍보본부장에는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했던 민영삼 사회통합전략연구장이 사실상 내정됐다. 이에 윤 대통령 ‘친정 체제’로 꾸려진 당 지도부의 다양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김 대표를 비롯한 신임 지도부를 용산 대통령실로 초청해 만찬을 진행했다.


유지혜·김병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유, 수줍은 미소
  • 아이유, 수줍은 미소
  • 빌리 츠키 '너무 사랑스러워'
  • 빌리 하루나 '성숙한 막내'
  • 차주영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