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아인 “바늘 공포증 탓 프로포폴 투약”…현직 의사 “터무니없다”

입력 : 2023-03-13 08:18:40 수정 : 2023-03-16 23:4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약류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이(37·본명 엄홍식·사진)이 "바늘 공포증 탓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의사들은 “터무니 없다”고 지적했다.

 

조성윤 신경외과 전문의는 11일 S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맥 주사를 맞고 주삿바늘을 통해서 프로포폴이라는 약물이 투약되는 거니까 어떻게 보면 더 큰 바늘"이라며 "가스 마취 등 다른 것이 있음에도 주사로 들어가는 프로포폴을 맞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프로포폴이라는 약물을 자기 입으로 직접 거론하면서 바늘 공포를 얘기한다는 것은 상당히 의심스럽다"면서 또한 "의심의 눈초리로 본다면 (의사들이) 안 줬어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송경선 신경외과 전문의도 아이러니다고 비판했다.

 

송 전문의는 "(프로포폴 투약을 요구하는) 그런 분들은 레퍼토리가 기본적으로 똑같다"며 "어떤 진단서를 들고 다니거나 어떤 증상을 얘기하거나 '어떤 부분이 너무 힘들기 때문에 나는 이러이러한 걸 맞아야 된다'라는 주장을 하게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유아인과 관련해서도 "똑같은 레퍼토리라는 생각이 든다"고 해명을 비판했다.

 

한편 유아인이 투약한 것으로 의심되는 마약 성분은 대마와 프로포폴, 코카인, 케타민 등 모두 4종류다.

 

앞서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 7일 유아인의 자택 2곳을 압수수색했으며, 관련 증거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