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판매점 1곳서 ‘로또 2등’ 무려 103장 당첨…기재부 복권위 “조작 불가능”

입력 : 2023-03-07 06:00:00 수정 : 2023-03-07 12:1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복권위 "구매자 선택 따라 당첨자 많을 수도... 2등 당첨 664장 중 609장이 수동 선택 결과"
추첨기, 복권 발매 단말기·시스템 조작 의혹에도 "현실 세계서 발생할 수 없는 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제공

 

복권 판매점 한 곳에서 로또(온라인복권) 2등 당첨자가 동시에 103장이나 쏟아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조작 의혹이 일자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6일 "불가능하다"며 해명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4일 추첨된 1057회 로또 당첨번호는 '8, 13, 19, 27, 40, 45'였고 2등 보너스 번호는 '12'였다.

 

당첨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은 전국에서 664장이 나왔다. 2등 당첨금액은 각 690만원이었다.

 

그런데 2등 당첨 664장 중 103장이 서울 동대문구 왕산로 복권 판매점에서 동시에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판매점에서 당첨된 2등 103장 중 '자동'은 1장, '수동'은 102장이었으며 '수동' 102장 중 100장은 같은 날짜, 같은 시간대에 판매돼 같은 사람이 구매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2등 당첨 확률이 136만분의 1에 달하는 점, 지난해에는 회차별 평균 75.7명의 2등 당첨자가 나왔던 점을 고려하면 이는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 때문에 복권 구매자들 사이에서는 '조작이나 번호 유출이 아니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그러자 복권위는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조작·유출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복권위는 "2등 당첨 확률은 136만분의 1로서 1057회차 판매량이 1억1252만장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구매자가 균등하게 번호 조합을 선택했다면 당첨자는 83명 내외 발생한다"며 "하지만 현실에서는 구매자 선호 번호, 기존 회차 당첨번호, 가로·세로·대각선과 같은 구매용지 번호 배열 패턴 등 구매자 선택에 따라 이번 회차처럼 당첨자가 많을 수도 있고 극단적으로 1명까지 적어질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복권위는 "이번 회차 2등에 당첨된 664장 중 609장이 특정번호를 수동으로 선택한 것으로, 선호하는 번호 조합이 우연히 추첨된 결과"라고 밝혔다.

 

즉 무작위 확률 게임인 로또에서 당첨자 수가 많아지는 현상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복권위는 영국에서 2016년 복권 1등에 4082명이 동시 당첨된 사례도 있다고 소개했다.

 

복권위는 '추첨기를 조작하거나 추첨 방송을 녹화하면서 특정 번호가 추첨되도록 한다'는 의혹, '추첨번호가 나오면 복권 발매 단말기나 시스템을 조작해 당첨 복권을 만든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복권위는 "로또 추첨은 생방송으로 전국에 중계되며 방송 전 경찰관과 일반인 참관 아래 추첨 기계의 정상 작동 여부와 추첨 볼 무게, 크기 등을 사전 점검한다"며 "복권 추첨기 및 추첨 볼은 경찰관 입회 하에 봉인과 해제 작업을 진행하기에 누구도 임의로 접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판매점 복권 발매 단말기는 토요일 오후 8시 정각에 회차 마감되면서 발매 서버와의 연결이 차단돼 인쇄가 불가능하다"며 "그 이전 발행된 실물복권 번호 정보는 메인 시스템, 백업 시스템, 감사 시스템 2개에 실시간으로 전송·기록돼 이를 모두 조작하는 것은 현실 세계에서 발생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