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000원짜리 간식 일용직 주지 마"…먹는 걸로 차별에 누리꾼 '공분'

입력 : 2023-03-03 15:41:46 수정 : 2023-03-03 21:24: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 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한 제조업 회사 사장이 간식을 정규직에게만 주라고 했다는 사연이 전해져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정직원만 간식 주고, 일용직은 간식 안 주는 게 맞는 건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한 제조업 회사 사무직으로 근무 중이며, 해당 회사는 오후 3시에 쉬는 시간을 갖고 생산직 직원들에게 빵과 우유 등 간식을 제공하고 있다.

 

이날 A씨는 직원들에게 간식을 나눠주며 일용직 1명에게도 빵과 우유를 나눠줬다. 그러자 사장은 “왜 마음대로 간식 주냐”며 “일용직은 간식 안 챙겨줘도 된다. 네 월급에서 간식비 충당할 거냐”고 A씨를 꾸중했다.

 

이에 A씨는 “다들 둘러앉아 휴식 시간 갖고 간식 먹는데 1명만 간식 안 챙겨주기도 뭐하다"며 "빵, 우유 3,000원 남짓인데 그거 줬다고 한마디 하는 사장 마음 씀씀이가 참 뭐해서 하소연한다”고 썼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먹을 거 가지고 차별하는 게 진짜 서러운 건데 사장 너무하다”, “그런 마인드로 운영하는 거 보니 그 회사 얼마 못 갈 듯”, “그 사장은 일용직원에게 쓰는 돈만 아까워할 놈이 절대 아니다”, “너무 치사하다”, “눈을 의심했다. 사장 인간 맞냐” 등의 댓글을 달며 분노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A씨는 간식을 주면 사장에게, 안 주면 일용직에게 욕 먹는다”, “우리회사에도 직원 전체에게 주기로 한 상품권을 인턴에게만 주지 말라던 부장이 있었다. 본인 자식이 당하면 어떨지”라며 해당 사연에 공감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