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국무부 “북핵·미사일 기술 원천은 中”

입력 : 2023-02-06 19:10:10 수정 : 2023-02-06 19:56: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CRS보고서 관련 우려 밝혀
“中에 대북 조달망 폐쇄 등 촉구”

미국 국무부가 북한에 핵무기와 미사일 기술 등을 넘겨준 주범으로 중국 내 세력을 지목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보도했다. 국무부는 중국에 북한으로의 조달망을 폐쇄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이 이동식발사차량(TEL)에서 발사되고 있다. 노동신문·뉴스1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4일(현지시간) 최근 미국 의회조사국(CRS)의 보고서와 관련한 VOA 질의에 “미국은 중국에 기반을 둔 기관들이 북한 등의 핵과 미사일, 그리고 다른 무기 관련 기술의 주요 원천이라는 점을 오랫동안 우려해왔다”고 밝혔다. 앞서 CRS는 ‘중국의 핵·미사일 확산 보고서’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의 비확산 방침에도 중국 기업들이 북한에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관련 물품을 수출하고, 불법 돈세탁 등에도 지속해서 관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국무부 관계자는 통제 대상 무기와 기술을 북한에 제공하는 중국 기업이나 개인에 대한 추가 제재 여부에 대한 VOA 질의에 “우리는 확산 위험을 제기하는 중국 기관의 활동 문제를 다루기 위해 외교적 관여와 우리의 제재 당국을 포함한 다양한 수단을 지속해서 사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중국 정부가 중국 연해에서 북한의 제재 회피 노력에 맞서 싸우고, 중국 내에서 돈을 버는 북한 노동자들을 송환하며, 북한의 조달망을 폐쇄하는 데 더 많은 일을 해 줄 것을 공개적, 비공개적으로 계속 촉구한다”고 덧붙였다고 VOA는 전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