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주가조작” 김의겸 발언 고발한 대통령실…서울경찰청 수사 착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31 12:54:39 수정 : 2023-01-31 13:3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을 추가로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 연합뉴스

3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김 대변인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대통령실의 고발을 배당받아 관련 기록 검토에 들어갔다.

 

김 대변인은 지난 27일 서면 브리핑에서 “김 여사가 또 다른 주가조작에 관여한 혐의가 드러났다”며 “도이치모터스에 이어 이번에는 ‘우리기술’ 작전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정에서 검사의 입을 통해 김 여사가 우리기술 20만 주를 매도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면서 “윤 대통령 장모 최은순 씨 계좌도 활용했다고 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전날 “반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고발 환영’ 운운하며 조롱하는 것은 2차 가해로서 묵과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면서 고발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김 대변인도 당 공보국을 통해 “이번 고발이 계기가 되어 오랫동안 끌어온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의 진실이 투명하게 드러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조희연 기자 ch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