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별 "막내 딸 길랭바레 증후군 앓아. 지금은 회복해 너무 건강한 상태"

입력 : 2023-01-26 10:40:27 수정 : 2023-01-26 22:33: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가수 별(본명 김고은·사진)이 막내 딸 송이의 투병으로 달라진 남편인 가수 겸 방송인 하하(〃 하동훈)의 달라진 모습을 전했다.

 

별은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가수 서인영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별은 이 자리에서 막내딸 송이가 '길랭-바레 증후군'을 앓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송이가 갑자기 아팠다”며 “병명도 생소하고 준비가 안된 상태였다. 지금은 너무 건강하고 회복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별은 "온 가족이 너무 힘들었고, 아이가 아픈 건 또 다르더라. 대신 아파주고 싶었다"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남편 하하는 아픈 딸을 두고 방송에 나가 계속 웃으며 일을 해야 했어서 더 힘들어 했다. 종국이 오빠나 다른 형들에게도 쉽사리 이 사실을 공유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MC 김숙은 송이가 아프고 하하가 술도 줄이고 집에 일찍 들어오는지 물었다. 이에 별은 "실제로 술도 정말 많이 줄이고 담배도 끊었다. 결혼할 때도 지키지 못했던 약속을 송이 아프고 담배를 진짜로 끊었다"며 "하하가 '자기가 기도를 할 건데 뭐라도 하나 걸어야 그 기도를 들어주시지 않을까'라고 했다"라며 간절했던 심정을 전했다.

 

한편 '길랭-바레 증후군'은 팔다리에 통증과 마비 등의 증상을 보이며 원인이 불명확해 마땅한 치료 방법이 없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