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달 서울 택시 요금 1000원 인상…지하철·버스도 300원씩↑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1-26 10:18:09 수정 : 2023-01-26 21:38: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 요금 인상 위해 관계기관 협의 중…거의 확정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택시 정류장의 모습. 뉴스1

 

다음달 1일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오르고, 지하철·버스 요금도 늦어도 상반기 중 인상될 예정이다.

 

또한 적자폭이 날로 커지는 공공자전거 ‘따릉이’도 연내 요금 인상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서울시는 4월 말까지 지하철과 시내버스, 마을버스 요금을 300원씩 올리는 것을 목표로 경기도, 인천시, 코레일 등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시는 다음 달에 시민 공청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지하철 요금은 현재 1250원에서 1550원, 시내버스 요금은 1200원에서 1500원, 마을버스 요금은 900원에서 1200원으로 300원씩 인상될 전망이다.

 

기본요금은 시민 공청회, 요금 조정 계획에 대한 서울시의회 의견 청취, 서울시 물가대책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확정된다. 이때 시의회나 물가대책심의위원회가 인상안을 보류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시는 이 같은 가능성을 감안하더라도 늦어도 상반기 중에는 요금 인상을 예정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요금을 인상하면 버스와 지하철 시스템을 손봐야 하기 때문에 시기 조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다음달 1일부터는 서울 택시의 대부분인 중형택시의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인상된다.

 

기본요금 거리도 현재 2㎞에서 1.6㎞로 단축된다. 거리당 요금도 현행 132m당 100원에서 131m당 100원으로 조정되며, 시간 요금은 31초당 100원에서 30초당 100원으로 변경된다.

 

한편, 서울시는 공공자전거 ‘따릉이’도 연내 요금 인상을 추진 중이다. 이는 따릉이 운영수지 적자폭이 해마다 커지고 있는 데 따른 고육지책이다. 

 

서울시는 따릉이의 수익 구조 다변화를 위해 기업 광고를 유치하고자 지난해 9∼10월 광고사업자 입찰을 진행했지만 참여 기업이 없어 유찰된 바 있다.


박은혜 온라인 뉴스 기자 peh06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