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난방비 더 오르나? 이창양 장관 “외국은 8배 올렸는데… 가스료 현실화 불가피”

입력 : 2023-01-25 23:25:11 수정 : 2023-01-26 10:4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산업부 장관, MBN 출연해 “일본·독일 등 난방비 2~8배 올라. 12월 유독 추웠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1차 산업 디지털 전환 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최근 주택용 가스요금이 급등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오는 2분기에도) 가스 요금을 어느 정도 원가에 맞춰 현실화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사실상 2분기 요금 인상을 시사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 장관은 25일 오후 MBN ‘뉴스 와이드’에 출연해 추후 가스 요금을 인상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한국가스공사 미수금이 9조원 정도 누적됐다”며 이같이 답했다.

 

설 연휴 추위가 계속되면서 난방비가 지난해 동월 대비 2배 이상 올랐다는 불만이 나온 이유가 무엇인지 묻는 진행자에게 그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글로벌 가스 가격이 많이 올랐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 장관은 “우리만 오른 게 아니라 일본이나 독일 등의 난방비도 2배에서 8배까지 올랐다. 대부분이 그렇다”며 “우리나라도 어느 정도 (원가 인상에 맞춰) 가격을 현실화해야 하기 때문에 지난해부터 가격을 조금씩 올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독 2배 이상 오른 이유가 단순 가스 요금 인상 때문만은 아니라고 짚었다. 그는 “이번에 나온 가스 요금은 지난해 12월분”이라며 “11월보다 12월이 유독 춥다 보니 난방 사용량이 2배 이상 늘어난 이유도 있다. 11월이 조금 따뜻했고 12월이 추웠지 않나. 그러면서 난방비가 많이 나온 것 같다. 물론 요금 인상도 작용했겠지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요금을 추가 인상할 수 있다고 선언했던 것에 대해 묻자 “러시아-우크라이나 사이 전쟁이 세계 가스 가격 향배에 영향을 미친다”며 “현재 가스 공사의 미수금이 9조원 정도로 많이 누적됐다. 그에 맞춰 현실화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어 “에너지는 가격도 중요하지만 결국 수급 안정성이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에너지 공급의 지속 가능성을 위해 어느 정도는 미수금을 줄여 가면서 요금을 어느 정도 현실화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다만 그 과정에서 최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올해 1분기 동절기 요금은 앞서 동결한 바 있다”며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부담이 될 수 있어 에너지 바우처와 요금 할인 혜택 등 지원도 대폭 강화했다”고 했다.

 

한편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영향으로 난방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 수입 가격은 2021년 12월 톤(t)당 893달러에서 지난해 12월 1,255달러로 40.5% 뛰었다. 정부는 LNG 수입가에 맞춰 같은 기간 가스요금을 약 38% 올렸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