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저스틴 비버, 음악 저작권 2467억원에 '매각'

입력 : 2023-01-25 16:46:05 수정 : 2023-01-25 16:5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니버설뮤직 제공

 

캐나다 출신 싱어송라이터 저스틴 비버가 자신의 음악 저작권 지분을 영국 투자회사 힙노시스 송스 펀드 유한회사에 넘겼다.

 

24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미국 연예 미디어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비버는 자신의 음악에 대한 권리를 최근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에 2억 달러(약 2467억원)에 매각했다.

 

AFP통신은 최근 몇 주 동안 이 초대형 저작권 매각과 관련한 소문이 무성했다며, 이로써 불과 28살인 비버도 저작권을 팔아 거액을 거머쥔 연예계 스타 대열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AFP는 이 거래가 각각 '포크계의 대부'와 '록의 전설'로 통하는 밥 딜런과 브루스 스프링스틴 등 연예계 거물들의 저작권 매각에 견줄 만 하다고 논평했다.

 

스프링스틴은 저작권 매각으로 5억5천만 달러를, 딜런은 3억에서 4억 달러 사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외에도 미국 가수이자 배우인 저스틴 팀벌레이크와 '라틴 팝의 여왕'으로 불리는 콜롬비아 여가수 샤키라 등이 최근 저작권을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에 매각했다.

 

자본금 10억 달러(약 1조 2천억 원)의 벤처 기업인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은 이번 계약에 따라 지난해 말까지 출시된 비버의 노래 290곡 전체에 대한 저작권을 갖는다.

 

그러나 비버가 오랫동안 몸담았던 유니버셜 뮤직은 이번 매각과는 별도로 계속 그의 음반을 관리하고 그의 마스터(원본) 음반 소유권을 갖는다고 소식통을 전했다.

 

한편 2009년 데뷔한 비버는 2010년부터 2021년까지 6장의 정규 스튜디오 앨범을 발표했고, 8곡이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올랐다. 히트곡으로는 '베이비(Baby)' '러브 유어 셀프(Love yourself)' '왓 두 유 민(What do you mean)' '스테이(Stay)' '피치스(Peaches)' 등이 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