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8살’ 저스틴 비버, 저작권 2470억에 매각

입력 : 2023-01-25 19:55:48 수정 : 2023-01-25 19:55: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2년까지 출시된 총 290곡

캐나다 출신 팝스타 저스틴 비버(사진)가 24일(현지시간) 2억달러(약 2470억원)를 받고 자신의 곡과 음반에 대한 권리를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에 매각했다.

AFP통신은 최근 몇 주간 이 저작권 매각과 관련한 소문이 무성했다며 28세에 불과한 비버도 저작권을 팔아 거액을 거머쥔 연예계 스타 대열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자본금 10억달러의 벤처기업인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은 이번 계약에 따라 지난해 말까지 출시된 비버의 노래 290곡 전체에 대한 저작권을 갖는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