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버햄프턴(잉글랜드)에서 다시 입지를 넓혀가는 황희찬(27)이 훌렌 로페테기(57) 감독을 향해 '참 좋은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황희찬은 24일(현지시간) 구단을 통해 "감독님은 경기장 밖에서도 참 좋은 사람"이라며 "선수들에게 불공평한 일이 있다면 항상 제일 먼저 나서서 챙겨주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에서도 항상 선수들이 그라운드 위에서 더 나은 경기력을 발휘하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데 집중한다"고 했다.

황희찬은 시즌 초중반만 해도 주로 교체 자원으로 활용되는 등 중용되지 못했다.

풀럼과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이후 로페테기 감독이 부임하기 전까지 45분 이상 소화한 경기가 없었다.

그러는 사이 공격포인트도 득점 없이 1도움에 그치며 팀 내 입지가 점차 좁아졌고, 울버햄프턴도 강등권인 19위까지 처졌다.

결국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브루누 라즈 전 감독을 이어 로페테기 감독이 지난해 11월 초 '소방수'로 투입됐고, 황희찬은 새 감독 체제 첫 경기부터 선발로 복귀하며 반등을 시작했다.

황희찬이 출전 시간을 회복한 가운데 울버햄프턴도 이달 14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0라운드에서 승리하며 강등권 탈출에 성공했다.

월드컵 휴식기 후 리그 2승 1무 1패로 반등한 울버햄프턴은 지난 22일 2위 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 0-3으로 완패하며 숨을 고르게 됐다.

황희찬은 로페테기 감독이 맨시티전을 앞두고 세밀한 전술을 마련해 선수들에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감독님은 나뿐만 아니라 모두에게 수비에서 미드필드로, 공격 진영으로 전환하도록 상세한 지시를 내렸다"며 "선수가 오른쪽에 있는지 왼쪽에 있는지에 따라 해야 할 플레이, 공수에서 잡아야 할 위치 등에 대해 많이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뛰어야 하는지 정확하게 알게 돼 선수들은 편안해진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맨시티가 강팀이지만, 이길 생각으로 맞붙었다"며 "전, 후반에 위협적인 장면을 많이 만들었지만 우리가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아 실망스러웠다"고 돌아봤다.

맨시티에서 울버햄프턴을 격파하는 데 앞장선 선수는 해트트릭을 작성한 엘링 홀란(23)이었다.

19경기 만에 25골을 터뜨리며 득점 선두를 질주하는 '괴물 골잡이' 홀란은 황희찬의 옛 동료이기도 하다.

두 선수는 일본 공격수 미나미노 다쿠미(AS 모나코)와 함께 '삼각 편대'를 이뤄 2019∼2020시즌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의 황금기를 이끌었다.

황희찬은 "경기 전에도, 후에도 홀란을 만났다. 현시점 최고 선수"라며 "홀란은 기록을 계속 깨기 위해 나아가고 있다. 그와 뛰었던 게 자랑스럽고, 그의 활약을 볼 수 있어서 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홀란은 앞으로도 계속 최고 선수 자리를 지킬 수 있을 것 같다. 계속 활약해주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