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귀포 공해상 침몰 홍콩 화물선 구조된 14명 중 5명 의식회복…8명 실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5 15:35:00 수정 : 2023-01-25 16:18: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 남동쪽 공해상에서 선원 22명을 태운 홍콩 선적 화물선이 침몰해 14명이 구조되고 8명이 실종됐다.

 

25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47분쯤 서귀포 남동쪽 80해리(148.2㎞) 공해 상에서 항해 중 침몰한 홍콩 선적 원목 운반선 A호(6551t)의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25일 사고 해역에서 수색 구조 작업하는 해경. 제주해경청 제공

현재까지 구조된 인원은 제주해경 경비함정 6명, 외국 선적 화물선에서 5명, 일본 해상자위대 3명 등 총 14명이며, 화물선에서 구조한 5명은 의식을 회복한 상황이며 나머지 9명은 의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서 구조된 인원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자위대 소속 항공기를 통해 일본 측으로 인계될 예정이다. 

 

해경은 실종된 나머지 선원 8명을 찾기 위해 민간 화물선, 해양경찰 경비함정과 항공기, 일본 해상보안청과 자위대 소속 경비함정, 항공기 등이 투입되어 실종자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사고 해역에 발표되었던 기상특보는 해제됐으나, 높은 너울성 파도로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고 선박에는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이 승선했으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오전 3시 7분쯤 제주 서귀포시 남동쪽 148.2㎞ 공해상에서 항해 중이던 A호의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가 작동했다.

 

자동발신장치는 선박이 침몰하면 바닷속 수압에 의해 자동으로 터지면서 물 위로 떠올라 조난신호를 보낸다.

 

해경은 사고 화물선 자동발신장치가 작동한 시점에 이미 침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화물선은 앞서 이날 오전 1시 47분쯤 사람이 버튼을 눌러 작동하는 조난신호를 보냈고, 오전 2시 41분쯤 선장에게서 ‘선박을 포기하고 승선원 모두 퇴선하겠다’는 교신을 마지막으로 통화가 끊겼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