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얀마 군정 수장 "올해 총선 개최" 재확인…장기집권 시도

입력 : 2023-01-25 14:29:33 수정 : 2023-01-25 14:29: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월 말 비상사태 종료 후 '꼭두각시 정부' 들어설 듯

미얀마 군사정권이 올해 개최를 추진 중인 총선거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총선 저지를 위한 저항 세력의 무장 투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군정 수장은 장기집권을 위한 선거 강행 의지를 분명히 했다.

미얀마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가운데), 주미얀마 중국대사 첸하이(오른쪽)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춘절 전날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5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지난 23일 군정 최고기구인 국가행정평의회(SAC) 회의에서 올해 총선을 치를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연방선거관리위원회(UEC)와 법률 전문가들도 참여한 이 회의에서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정당등록법을 추가로 개정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는 일부 소수민족 무장단체(EAO)와 다당제 민주주의 강화와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한 연방 구성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관위에는 전국 사무소에 직원들을 보내 유권자 명단이 정확한지 확인하라고 주문했다.

선관위는 소선거구제를 대체하는 비례대표제 도입을 승인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비례대표제는 군부 측 정당인 통합단결발전당(USDP)에 의석의 26%가 돌아가게 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현 헌법상 군부가 의회 의석 25%를 보장받기 때문에 비례대표제로 군부 지원을 받는 정당이 26% 이상 의석을 차지하면 군부가 승리하게 된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군정이 선거 준비에 속도를 내자 저항 세력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선거인 명부 작성을 위한 군정의 조사가 시작된 이후 경찰과 선거 관리 인력을 겨냥한 반군부 무장세력의 공격이 이어지고 있다.

미얀마 군부는 2020년 11월 문민정부가 압승을 거둔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면서 2021년 2월 쿠데타를 일으켰다.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 반군부 진영 인사들을 대거 체포하고, 저항 세력을 무력으로 진압하면서 유혈 참사가 계속됐다.

쿠데타 이후 군정이 선포한 국가비상사태는 이달 말 끝난다. 2008년 군부가 개정한 헌법에 따르면 비상사태는 최장 2년이며, 이후 6개월 이내에 선거를 치러야 한다.

비상사태가 이달 말 종료되면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측근인 민 스웨 대통령 대행에게 권력을 넘긴 뒤 막후에서 통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꼭두각시' 정부에 권력을 맡긴 이후 총선을 거쳐 본인이 대통령직에 오르려는 시나리오가 유력하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