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침몰 화물선서 14명 구조…"9명 의식 없어"

입력 : 2023-01-25 14:29:39 수정 : 2023-01-25 14:30: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5일 제주 공해상서 홍콩 선적 원목 운반 화물선 침몰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 승선…"구조자 일본으로 이송"

25일 제주 서귀포 남동쪽 공해상에서 침몰한 홍콩 선적 화물선에 타고 있던 선원 22명 중 14명이 구조됐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한일 구조당국은 이날 새벽 제주 서귀포항 남동쪽 148.2㎞ 공해상에서 침몰한 홍콩 선적 원목 운반 화물선 JIN TIAN호(6천551t) 승선원 22명 중 14명을 구조하고 8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5일 오전 서귀포 남동쪽 해상에서 침몰된 홍콩 국적 선박 A호(6551톤·승선원22명)의 구명정이 발견됐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구조 선원 중 5명은 다행히 구조 당시 의식이 있거나 구조 후 의식을 회복했으며, 나머지 선원 9명은 여전히 의식이 없는 상태다.

사고 선박에는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이 타고 있었으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선원들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해상자위대 소속 항공기를 통해 일본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사고 해역에는 해경과 일본 해상보안청, 해상자위대 소속 경비함정 5척과 항공기 4대, 외국적 화물선 2척 등이 투입돼 수색중이다.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사고 해역에 발효됐던 풍랑 특보는 해제됐지만 바람이 초속 8∼10m로 강하게 불고, 파도가 2∼3m로 높게 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사고 화물선은 이날 오전 1시 45분께 제주 서귀포항 남동쪽 148.2㎞ 해상에서 사람이 버튼을 눌러 작동하는 DSC 조난신호를 보냈다.

사고 화물선 선장은 오전 2시 41분께 해경과 위성 전화에서 "선박을 포기하고 모든 선원이 배에서 내리겠다"고 말한 뒤 통화가 끊어졌다.

이어 오전 3시 7분께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EPIRB)가 작동했다.

EPIRB는 선박이 침몰하면 바닷속 수압에 의해 자동으로 터지면서 물 위로 떠올라 조난신호를 보낸다.

해경은 사고 화물선 EPIRB가 작동한 시점에 이미 배가 침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