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는’ 전기차, ‘기는’ 수소차… 친환경차 충전소 극과 극

입력 : 2023-01-26 01:00:00 수정 : 2023-01-25 10:43: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도의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확충이 ‘극과 극’의 양상을 띠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도에 따르면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급이 확산하면서 도내 충전소 확충에 탄력이 붙었지만, 수소차 인프라 구축은 여전히 부진한 상태다. 전기차의 경우 급증하는 추세에 맞춰 시설마다 설치를 서두르고 있어 이미 궤도에 올랐다는 평가를 듣는다.

 

2022년 12월 기준 도내 친환경차 등록 대수는 전기차 7만7648대(전국 대비 19.9%), 수소차 6326대(전국 대비 21.4%)에 이른다. 전년 같은 기간의 전기차 3만9958대, 수소차 3605대와 비교해 각각 94.3%, 75.5% 증가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친환경차 구매보조금 지급도 늘고 있다. 도내 전기차 구매보조금 지급은 2021년 1만6829대에서 2022년 3만3448대로 2배가량 늘었다.

 

수소차 구매보조금도 2020년 921대에서 2021년 1784대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수소차의 경우 지난해 보조금 지급 규모는 아직 집계되지 않았다.

 

특히 수소차는 증가 비율은 높지만 구매 대수는 크게 늘지 않고 있다. 집계를 마친 2021년의 구매보조금 예산(3711대 계획) 대비 실제 지급액(1784대)의 경우,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처럼 수소차 보급 부진에는 차종이 제한돼 구매자의 선택 폭이 좁고 전기차보다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충전 인프라 부족이 크게 영향을 끼친는 것으로 도는 분석했다. 

 

현재 도내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는 2022년 기준 4만8520기이다. 한해 4000~5000기씩 증설되다가 2021년 6266기, 2022년에 2만5842기로 1년 사이 4배 넘게 늘었다. 올해도 3배 가까운 7만6819기가 추가로 설치될 계획이다

 

반면 수소충전소는 2019년 4곳이 처음 설치된 이후 2020년 2곳, 2021년과 2022년 9곳씩 늘어 모두 24곳에 그친다. 수소충전소는 국비 보조사업으로 국비와 민간자본이 50%씩 부담해 설치되는데, 한 곳당 설치 비용이 땅값을 제외하고도 30억원가량 투입돼 민간자본 진출이 더딘 상황이다.

 

무엇보다 현행 법령상 고압가스시설로 분류돼 학교, 공동주택, 의료시설 등과 일정 거리 이상 떨어져 설치해야 하고, 주민 반발도 적잖게 발생한다.

 

도 관계자는 “수소충전소의 경우 비용과 입지 규제, 집단 민원 등으로 한계가 있지만 올해도 10개를 추가 설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