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날 청계천서 연쇄 방화한 범인 구속…“노점상 하려다 도움 못 받아서”

입력 : 2023-01-24 22:05:03 수정 : 2023-01-25 00:0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2일 새벽 청계천 인근 4곳 방화 혐의
경찰 조사서 “서민 어려움 경각심 주려” 진술
지난 22일 새벽 서울 창신동 청계천 인근 상가 4곳에서 연달아 방화 추정 화재가 발생했다. SBS 방송화면 갈무리

 

서울 청계천 인근에서 잇달아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24일 현주건조물방화와 일반건조물방화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이날 발부받아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전 1시부터 서울 중구 신당역 인근 주택가와 황학동 상가 건물 앞 천막, 종로구 창신동 2층짜리 상가 건물과 종로구 묘동 포장마차 인근 등 4곳에 고의로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신당역 인근 건물 3층 주민 3명이 잠을 자다 급히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건물 외벽과 인근에 쌓인 박스 등을 일부 태우고 30~40분 만에 꺼졌다.

 

A씨는 불을 지르고 지하철로 이동했다가 같은 날 오후 5시쯤 서울 강서구 방화동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현재 무직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과거 청계천 근처에서 노점상을 열고 싶었는데 인근 주민들에게 도움을 받지 못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서민들이 어렵게 살고 있다는 경각심을 울리려고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