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은둔형 외톨이’ 아들 요구에 여탕서 ‘몰카’ 찍은 60대 모친 체포

입력 : 2023-01-24 19:07:10 수정 : 2023-01-25 15:18: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이치현 경찰 본부 건물. 요미우리신문 홈페이지 갈무리

 

일본에서 한 30대 남성이 60대 모친과 공모해 목욕탕 여탕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체포됐다.

 

2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지난 19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시 북구에서 A(37·남)씨와 동거하는 모친 B(63)씨를 민폐 행위 방지 조례 위반(도촬) 혐의로 체포했다.

 

압수한 이들의 카메라 데이터를 살펴보면 두 사람은 지난해 8월부터 약 스무차례 도촬을 반복한 것으로 보인다.

 

아이치 현 경찰 본부 발표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15일 밤, 북구의 한 목욕탕에 침입하고 탈의장과 목욕탕에서 여성을 소형 카메라로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실행 역할을 맡고 있었다는 B씨는 “약 20년 전부터 아들이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가 됐다”며 “아들이 조금이라도 진정하다고 생각하고 아들의 요구에 응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영상을 편집하고 판매하는 것을 생각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고 판매로 이어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올해 1월 다른 몰래 카메라 사건에 관여했다고 해서 체포되기도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