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공항 25일 임시편 25편 추가 투입… “기상 상황 지켜봐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4 19:06:25 수정 : 2023-01-24 23:4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지방항공청과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은 25일 국내선 출발 기준 25편을 추가 투입해 설 연휴 마지막날 결항으로 발이 묶인 승객 1만여명을 수송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임시편을 포함해 25일 하루 제주공항에서 모두 514편(출발 256, 도착258)이 운항될 예정이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폭설과 강풍이 몰아쳐 항공편이 전편 결항한 가운데 승객들이 대기표를 구하기 위해 각 항공사 대기전용 카운터에 길게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제주지방항공청 등은 또 결항편 승객을 수송하기 위해 25일 김포공항 야간 이·착륙 허가 시간을 26일 오전 1시까지 두시간 연장한다고 전했다.

 

제주지방항공청은 25일 오전 9시부터 제주공항 기상이 호전돼 항공기 운항이 순차적으로 재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제주공항에서는 24일 강풍 등으로 인해 국내선 466편(출발 233, 도착 233)과 국제선 10편(출발 5, 도착 5) 등 총 476편이 모두 결항했다.

 

제주공항 측은 항공기 결항으로 인해 출발 항공편 기준 승객 3만5000∼4만여명이 제주에 발이 묶인 것으로 추산했다.

 

제주는 25일 오전까지 강풍을 동반한 눈이 내릴 전망이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