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민심 ‘동상이몽’…성일종 “이재명 바람직하지 않아” VS 조정식 “尹 너무해”

입력 : 2023-01-25 05:00:00 수정 : 2023-01-25 11:49: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성일종 與 정책위의장 "정적 제거·야당 파괴·정치 공작·정치검찰 프레임으로 범죄 혐의 벗어나려 해"
조정식 민주 사무총장 "김 여사 주가조작 의혹에 손끝 하나 대지 않으면서 이 대표 죽이기에만 혈안이 된 검찰 횡포에 분노·성토하는 목소리 높았다"
뉴스1

 

여야는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설 민심에 대해 각기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특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소환을 앞둔 시점인 만큼, 국민의힘은 "이 대표가 범죄혐의를 벗어나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고, 민주당은 "설 민심은 '윤석열 정권이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것"이라고 맞불을 놨다.

 

뉴스1에 따르면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사진)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 대표를 향해 "대통령선거 후보였으며 당대표로서 이렇게 많은 범죄 혐의를 받는 공인을 본 적 없다"며 "정적 제거, 야당 파괴, 정치 공작, 정치검찰 이런 프레임을 잡아서 범죄 혐의들을 벗어나려는 건 지극히 바람직하지 않다는 시중의 설 민심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성 의장의 기자간담회는 민주당의 '설 민심 기자 간담회'에 대한 대응 성격으로 이뤄졌다.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앞서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설 민심은 '윤석열 정권이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것"이라며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선 손끝 하나 대지 않으면서 오로지 이재명 대표 죽이기에만 혈안이 된 검찰의 횡포에 대해 분노하고 성토하는 목소리가 높았다"고 평가했다.

 

여야는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뿐 아니라 최근 국가정보원의 '간첩단' 수사와 함께 윤석열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 순방 관련 논란, 경제 현안을 각각 파고들었다.

 

성 의장은 "이번 설 민심에서 가장 큰 두 가지를 피부로 느꼈다. 첫 번째는 국가가 허물어진 것"이라며 "간첩단 사건의 경우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모든 분이 말씀을 주신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이밖에 민주당이 설 밥상 최대 화두로 '난방비 폭탄'을 꼽은 데 대해 책임을 문재인 정부에 돌렸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막무가내 탈원전 정책으로 한전의 부채는 급증했고 이는 전기요금 인상으로 이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반성은 없다"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은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에 대한 비판과 함께 윤 대통령의 UAE 순방 중 발언 논란, 각종 민생 현안을 고리고 여권에 반격했다.

 

민주당은 난방비 폭증과 최대 규모의 수출 적자 등 경제 위기 대응책과 함께 이 대표가 제시한 30조원 규모의 '긴급민생프로젝트'를 구체화해 정부·여당을 압박하며 필요시 추가경정예산(추경)도 예고했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 대표가 제안한 긴급민생프로젝트를 두고 정부에선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반응했다. 책임은 오롯이 정부·여당이 지는 것"이라며 "설 직후부터 정책적인 대안을 가지고 여당을 설득하고 필요하면 입법을, 예산의 요구를, 나아가 본격적인 추가경정예산(추경) 요구를 통해 어려운 민생과 수출 회복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 전세 사기 등과 관련 대책과 함께 전세 사기 피해자 구제와 보호 대책도 조만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반면 성 의장은 민주당의 추경 예고에 "국가법을 좀 정확하게 알고 말씀하셨으면 좋겠다. 추경은 헌법상 정부에 편성권이 있고, 추경 조건은 국가재정법에 의해 재난이나 전쟁, 대량실업, 경기침체 같을 때만 하게 돼 있다"며 "(상반기 예산) 실행도 이제 시작하고 있는데 여기에 추경을 이야기하는 건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덮기 위한 정략적 발상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