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공항 운항 전면 중단, 4만여명 ‘발동동’… 대기표 구하려 북새통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4 16:13:34 수정 : 2023-01-24 16:13: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5일부터 임시편 편성해 발 묶인 승객 수송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제주국제공항에 강한 바람이 불면서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제주지방항공청 등에 따르면 이날 제주공항에서 이륙하려던 국내선 출발편 총 233편(승객 약 4만여명)이 모두 결항했다.

 

24일 오후 제주시 오라3동 인근 도로에서 차들이 눈보라를 맞으며 거북이 운행을 하고있다. 이날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경보와 한파경보가, 나머지 지역에는 대설주의보(추자도 제외),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도 전역에 강풍경보도 발효된 상태다. 뉴스1

도착편 233편도 결항해 모두 466편이 뜨고 내리지 못했다.

 

여기에 제주기점 국제선 10편(출발 5편, 도착 5편) 등도 추가로 운항을 취소했다.

 

대한항공과 제주항공 등은 전날부터 항공편 결항 결정을 내리고 결항편 승객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로 결항 조치 내용을 알렸다.

 

하지만 설 연휴 마지막 날 귀경을 앞둔 결항 소식에 제주공항 여객 터미널은 대체 항공편을 예약하려는 승객들이 오전 일찍부터 몰려 크게 붐볐다.

 

제주지방항공청과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은 결항에 따른 탑승 편 변경을 위해 공항에 나온 승객들을 지원하기 위해 안내 요원을 추가 투입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은 “대체 항공좌석을 구하려는 결항편 승객들로 인해 이날 오후 늦게까지 공항 내 체류객들이 머물 것으로 보인다”며 “야간 체류객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모포와 매트릭스 등을 준비해 두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공항 측은 체류객 지원 매뉴얼에 따라 현재 상황을 ‘주의’ 단계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전 폭설과 강풍이 몰아쳐 항공편이 전편 결항한 가운데 승객들이 대기표를 구하기 위해 각 항공사 대기전용 카운터에 길게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제주공항 측은 25일부터 항공기 운항이 재개될 것으로 보여 결항편 승객들은 26일까지 모두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국토교통부는 25일 항공편 운항이 재개될 경우에 대비해 다른 공항의 연장 운항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공항은 승객들이 무작정 공항으로 나오지 말고 항공사에 예약 상황과 운항 현황을 반드시 사전에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항공기상청은 제주공항에 내일 이른 새벽까지 북서풍이 평균 풍속 초속 12m, 순간 최대 풍속 초속 18∼25.8m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풍속 차이에 의한 급변풍이 발생하겠다고 예보했다.

 

제주공항에는 강풍특보와 급변풍 특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는 25일 오전(오전 06~12시)까지 강풍을 동반한 눈이 내릴 전망이다. 제주도 예상 적설량은 25일 낮(오후 12~3시)까지 5~20㎝, 중산간 이상은 30㎝ 이상이다. 산지는 최대 70㎝ 이상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보인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