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상혁 “최근 1억원 넘게 사기당해… 사기꾼한테 ‘돈 관리 잘하라’는 충고 들어”

입력 : 2023-01-24 14:10:00 수정 : 2023-01-24 14:0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진격의 언니들’ 제공

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최근 사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24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되는 ‘진격의 언니들(SK브로드밴드-미디어에스 공동 제작)’에는 사업가로 변신한 김상혁이 방문한다.

 

김상혁의 변함없는 모습에 박미선은 반가워하며 환호했고, 장영란은 “안 늙는다”라며 감탄했다. 이에 김상혁은 “겉만 멀쩡하지 속은 많이 썩었습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상혁은 7개의 직영점이 있는 찐빵 사업에 이어 오락실, 조개구이, 화장품까지 여러 가지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김상혁은 자신의 근황에 대해 “귀가 얇아서 사기를 많이 당한다. 최근 1~2년 동안 1억원이 좀 넘게 당했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오래 알고 지난 형에게서 첫 사기를 당했다며 “골동품 사업을 하는 지인이 해외 업자에게 도자기를 넘겨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돈을 빌려주면 2주 안에 회수해주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상혁은 이를 믿고 2000만원이라는 큰돈을 보냈지만, 약속한 기한이 다가와도 연락이 없었다.

 

같은 수법에 당해본 경험이 있는 박미선은 폭풍 공감했고, 차용증 등 아무 서류도 작성한 적 없는 김상혁을 향해 “2000만원이면 찐빵을 몇 개나 팔아야 하는데!”라며 안타까워했다.

 

결국 김상혁은 경찰서에 신고한다고 엄포를 놓았다고. 김상혁은 “형이 시켜서 돈을 상환하러 왔다는 인물이 ‘앞으로 돈 관리 잘하고 사람 아무나 믿지 말라’고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더라”고 전해 분노를 자아냈다.

 

장영란은 “요즘에는 안 당하죠?”라며 물었고, 박미선은 “내 경험상 또 당해”라고 대신 답했다. 유경험자 박미선의 예고대로 김상혁의 사기 스토리는 끊이지 않아 답답함을 안겼다.

 

한편 ‘진격의 언니들’은 SK브로드밴드 Btv케이블 1번, 채널S(SK브로드밴드 Btv 1번, KT 지니TV 70번, LG U+TV 61번, LG헬로비전 81번, 딜라이브 74번, 스카이라이프 150번, HCN 69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