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연휴 마지막 날 눈길에 귀경길 교통사고 잇따라

입력 : 2023-01-24 13:41:08 수정 : 2023-01-24 13:41: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연휴 마지막날 대설·강풍 특보가 내린 광주전남에서 귀경길 교통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24일 광주·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8분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함평나들목 인근에서 승용차 한 대가 눈길에 미끄러졌다.

 

오전 9시 15분쯤에는 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 부안에서 목포 방향 95㎞ 지점에서 승용차 한 대가 눈길에 미끄러지는 사고가 났다.

24일 광주 북구 호남고속도로 동광주IC 인근에서 차량들이 눈 내리는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다. 이날 광주와 전남 지역에는 대설특보가 발효됐다. 연합뉴스

이들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사고 수습을 위해 잠시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다.

 

귀경길 사고는 아니지만 이날 오전 8시 51분쯤 전남 나주시 왕곡면 한 도로에서도 차량이 눈길에 미끄러져 운전자 1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눈길 낙상 사고와 강풍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9분쯤 광주 서구 쌍촌동에서 한 남성이 눈길에 미끄러졌다. 오전 9시 21분쯤에는 여수시 주삼동에서 강풍으로 신호등이 떨어질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오전 8시 27분쯤에는 무안군 무안읍에서 강풍에 건물 새시가 떨어질 위험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오전 8시 22분쯤 보성군 벌교읍에는 강풍에 구조물이 날라와 지붕이 파손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날 전남 16개 시군과 광주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찬 바람도 강하게 불어 전남 일부 지역에 강풍경보와 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적설량은 장흥 6.5㎝, 장흥 유치 6.3㎝, 함평 월야 5.2㎝, 강진 성전 4.9㎝, 광주 광산 4.4㎝, 나주 4.3㎝, 영암 시종 3.4㎝ 등이다. 광주전남 지역 적설량은 25일까지 5∼20㎝ 예상되는 가운데, 많은 곳은 30㎝ 이상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