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부용 “주식 투자로 어머니 돈 4~5억원 날려”

입력 : 2023-01-23 14:57:34 수정 : 2023-01-23 14:5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ENA 예능프로그램 '효자촌'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부용이 어머니 돈 수억원을 주식으로 날렸다고 고백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ENA 예능프로그램 '효자촌'에는 김부용이 새로운 입주자로 등장했다.

 

김부용은 제작진과 사전 인터뷰에서 "어머니가 69세다, 저를 22세에 낳으셨고 삼형제를 키우셨다"라고 했다.

 

이어 "어머니에게 잘 해드려야 할 것 같다"며 "그래야 하는데 많이 까먹어서, 예전에 주식을 하다가 엄마 돈을 잃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어 "(주식을) 잘 모르고 남의 이야기를 들을 때 엔터사 주식 상장하던 시기에 날린 돈만 대충 4억~5억원 정도 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당시 어머니의 반응을 묻자 김부용은 "아무 소리 안 하셨다. 뭐라고 막 화를 내신 것도 아니고 아예 일절 얘기를 안 하셨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부용은 어머니께 해드렸던 가장 큰 선물에 대해 "이번에 집을 옮기실 때 돈을 보태드렸다. 그런데 어차피 저희가 날려 먹은 거다. 더 갚아야 한다"며 민망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편 김부용은 효자촌 6호 가족으로 입촌해 기존 효자촌 가족들과 인사를 나눴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