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경찰, LA 총기난사 용의자 사진 공개…"현재 대치중"

입력 : 2023-01-23 09:17:33 수정 : 2023-01-23 09:17: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경찰이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렌스(LA) 인근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용의자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했다. 현재 용의자는 캘리포니아주 토런스에서 경찰과 대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A 카운티 보안관실 트위터 계정에 공개된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    LA 카운티 보안관실 트위터

22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로버트 루나 LA 카운티 보안관은 트위터를 통해 용의자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경찰은 사건 브리핑을 통해 용의자가 30세에서 50세 사이의 아시아계 남성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으로 공개된 용의자는 아시아계 남성으로, 검은색 가죽 재킷과 털모자, 안경을 착용했다. 해당 사진은 인근 감시 카메라에 포착된 것으로 보인다.

 

로버트 루나 보안관은 "수사관들은 그를 살인 용의자로 지목했다"며 "그는 무장했으며 위험한 인물로 간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오후 10시께 LA 동부 도시 몬터레이파크의 가비 에비뉴에 있는 '스타 볼룸 댄스 스튜디오'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10명이 현장에서 사망하고 10명이 다쳤다.

 

한편, CNN은 경찰이 캘리포니아주 토런스에서 총기 난사 사건 용의자와 대치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토런스는 LA 사우스베이에 위치한 도시로 몬터레이파크에서 남서쪽으로 30마일(약 48㎞) 떨어진 곳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