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여옥, 사과한 나경원에 “자신 부귀영화에만 관심… 탐욕으로 자충수 둔 것” 맹폭

입력 : 2023-01-22 21:00:00 수정 : 2023-01-24 15:48: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대통령에게 고객 숙인 나경원에 “진정성은 ‘당권 잡기’ 뿐… 저게 사과인가” 지적도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이 지난 19일 서울 자택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과한 나경원 전 의원을 향해 “부귀영화에 눈이 멀어 온갖 추한 짓은 다 해놓고 ‘한다, 안 한다’ 한참 뜸들이다가 대통령께 사과드렸다”며 맹비난을 이어갔다.

 

전 전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경원이 사과를 했는데 저게 사과인가 싶었다”며 “나경원 의원 욕심 많은 건 같이 일해 본 사람은 다 안다. 이멜다, ‘돼멜다’는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나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민낯이 이번 사건으로 그 바닥이 드러난 것”이라며 “그것도 본인의 걷잡을 수 없는 탐욕으로 자충수를 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늘 어딜 가도 ‘힘 센 사람’을 눈으로 쫓아 그 옆자리에 앉는다”며 “때로는 ‘자리 좀 바꿔 달라’고 웃으며 말한다”고도 했다.

 

아울러 “제게도 요구한 적 있다”며 “나경원은 늘 ‘곁불정치’였다. 그래서 ‘자가 발전’ 이준돌(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보다도 2% 모자라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계속해서 “나경원의 진정성은 ‘당권잡기’에 있다”며 “공천권과 언감생심 대권까지, 오로지 ‘나의 부귀영화’ 이게 나경원의 진정성”이라고 지적했다.

 

또 “대통령선거 때도 시종일관 지금처럼 짜증나게 간봤다”며 “하지만 겉으로는 계속 ‘장고에 장고’”라고 비꼬았다.

 

전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이 준 장관급 예산 요모조모 들여다보고 사람, 기름값, 활동비로 전 지구당을 누볐다”고도 지적했다.

 

아울러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며 “‘장관 시켜준 은인’ 격인 장제원 의원을 안면몰수하고 ‘진박 감별사’ 누명을 씌우고 ‘윤 대통령은 참모들이 좌지우지한다’고 준돌이표 이간질한다”고도 했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지난 20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저의 발언, 특히 저에 대한 해임 결정이 대통령님 본의가 아닐 것이라 말씀드린 것은 제 불찰”이라며 “관련된 논란으로 대통령님께 누가 된 점, 윤 대통령님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앞서 전당대회 출마를 염두에 두고 저출산위 부위원장직만 사임하자 대통령실은 저출산위 부위원장직과 기후대사직까지 모두 해임조치했다. 그러자 나 전 의원은 자신이 해임된 것을 두고 “대통령께서 그와 같은 결정을 내리시기까지 저의 부족도 있었겠지만 전달 과정의 왜곡도 있었다고 본다”며 “저는 그러기에 해임이 대통령의 본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대통령실은 이 같은 발언에 불쾌함을 드러내며 “나 전 의원 해임은 대통령의 정확한 진상 파악에 따른 결정”이라며 “국익을 위해 분초를 아껴가며 경제외교 활동을 하고 계시는 대통령께서 나 전 의원의 그간 처신을 어떻게 생각하실지는 본인이 잘 알 것”이라고 역공을 가했다.

 

나 전 의원은 아직 출마 여부에 대한 공식 입장은 밝히지 않고 있으나, 여전히 출마에 무게를 싣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