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교진 “1박2일 독박 육아 후 아내 소이현에게 거금 받아”

입력 : 2023-01-22 10:43:39 수정 : 2023-01-22 10:43: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인교진이 1박2일 독박 육아 후 아내 소이현에게 거금을 선물 받았다고 고백했다.

 

22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MBC TV 예능물 '물 건너온 아빠들' 17회에서는 프랑스 엄마 올리비아의 육아 일상이 그려진다.

 

프랑스 출신 올리비아는 과거 UN국제백신연구소에서 근무했고, 현재 국립외교원에서 예비 외교원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프랑스어, 정치, 외교, 문화를 가르치고 있는 엘리트 강사다. 또한 그의 남편은 육아 대디이자 배우로 활약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올리비아는 설날을 맞이해 루이, 루나, 루미 '루루루' 3남매와 함께 부모님 댁을 방문한다. 올리비아의 아버지는 한국 테니스 전 국가대표 출신이며, 어머니는 하버드대, 도쿄대 등 명문 학교에서 공부하고 교수로 활동했다. 이와 함께 올리비아가 엘리트 워킹맘이 된 비결이 공개된다.

 

육아 반상회 아빠들은 올리비아의 부모님이 한국에서 캠퍼스 커플로 만나 결혼한 후 프랑스와 한국을 오간 원조 '물 건너온 부부'였다는 러브 스토리에 놀란다.

 

또한 올리비아는 "아버지가 1세대 육아 대디였다"며 고마워한다. 올리비아 아버지는 "내가 애들 다 키웠어"라고 너스레를 떨며 프랑스에서 강의로 바쁜 아내를 위해 육아와 운동을 병행하면서 힘들었던 점을 털어놓는다. 동시에 육아 대디이자 배우로 활동하며 비슷한 육아 고충을 겪고 있는 사위와 공감대를 형성한다.

이에 육아 대디 일화를 듣던 인교진은 "제가 속물일 수도 있는데.."라고 조심스럽게 운을 뗀다. 이어 "1박 2일 독박 육아를 했더니 아내 소이현이 거금을 쾌척했다"며 육아 대디 에피소드를 들려줘 현장 모두를 미소 짓게 한다.

 

올리비아네 가족은 치즈를 구워 햄, 채소와 함께 먹는 프랑스 겨울 음식 라클렛과 새해에 즐기는 디저트 갈레트 데 루아까지 만찬을 즐긴다. 올리비아는 프랑스 음식을 제대로 먹는 방법을 보여주며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프랑스 문화에 가까워지도록 도와 시선을 모은다.

 

반상회 아빠들은 새해가 되면 모국에서 먹는 음식 이야기를 나눈다. 이탈리아 아빠 알베르토는 "새해가 되면 이탈리아에서는 무조건 족발과 렌틸콩을 먹는다"고 밝혀 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게 한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