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檢 ‘대장동 공소장’ 흘려 허위사실 대대적 보도”…법무부 “법사위서 제출 요구”

입력 : 2023-01-22 06:37:45 수정 : 2023-01-22 20:5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박성준 대변인 "이 대표가 뇌물 약속 승인했다는 기사는 檢 천인공노할 언론 플레이... 공공환수 사실 무시하고 선별한 진술로 '거짓의 집' 지어"
법무부 "통상 절차대로 기소 후 공소장 사본 국회 제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공소장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것을 두고 "검찰이 대장동 일당에 대한 공소장을 언론에 흘려 이재명 대표(사진)에 대한 허위사실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이 대표가 뇌물 약속을 승인했다는 제목의 기사들이 쏟아진다"며 "검찰의 천인공노할 언론 플레이와 허위주장과 왜곡으로 점철된 주장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사실무근이라는 말로 표현이 부족할 만큼 터무니없는 중상모략"이라며 "차라리 이 대표가 외계인이라고 주장하라"고도 했다.

 

이어 "이 대표는 민간이 독차지하려했던 택지 개발 이익 중 3분의 2가 넘는 5천500억 원을 공공으로 환수했다"며 "세상 어느 지자체장도 이렇게 공공환수를 알차게 하지는 못했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하지만 검찰은 이런 사실은 깡그리 무시하고 (대장동 일당의) 선별한 진술로 거짓의 집을 지었다"며 "(이는) 대선에서 현 대통령과 경합한 독보적 차기 대선주자이자 제1야당 대표인 정적을 제거하려는 목적 말고 무엇인가"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검찰의 잔인무도한 조작 수사에도 검찰에 출석해 조사에 임하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윤석열 검찰은 비열하게 또 언론 뒤에 숨어 조작한 허위사실을 퍼뜨려 야당 대표를 모략하니 야비하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법무부는 출입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민주당 주장처럼 공소장을 검찰이 언론에 흘린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법무부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이 공소장을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통상 절차대로 기소 후 7일이 어제(1월 20일) 공소장 사본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국회에 공소장 사본이 제출되면 언론에서 의원실 취재를 통해 보도하는 것이 보통"이라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이어 "민주당은 허위사실을 전제로 정당한 법 집행을 하는 검찰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기까지 했다"며 "민주당에 그런 허위 주장의 근거를 제시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