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역시나 돈이 문제…설 연휴 스트레스 1위는 바로 ‘이것’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1-21 18:15:11 수정 : 2023-01-21 18:15: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합뉴스

 

고물가 시대를 맞이한 현대인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비용 지출에 큰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7∼29일 인크루트 회원 828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명절 스트레스 지수를 묻는 문항에 15.4%가 ‘매우 높다’, 25.1%가 ‘약간 높다’고 답했다. ‘매우 낮다’(7.6%)와 ‘약간 낮다’(16.9%)라는 응답은 비교적 적었다.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로는 가장 많은 21.8%가 명절 비용 지출을 꼽았다. 이어서 개인 자유시간 부족(17.3%), 가족 간 의견 다툼(15.2%), 잔소리(12.2%)가 순위를 이었다.

 

명절 비용 지출이 부담스러운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매우 부담’(12.8%), ‘약간 부담’(34.2%), ‘보통’(32.7%) 등의 분포도를 보였다. 부담스럽지 않다는 응답은 20.3%에 그쳤다.

 

설 연휴 기간 중 발상할 예상 지출액의 평균값은 항목별로 가족 용돈 38만원, 외식 21만원, 교통 13만원, 차례 준비 25만원, 선물 40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차례상 차림을 간소화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응답자의 66.7%는 이번 설에 차례상을 간소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유(복수응답)는 가사 노동(47.6%), 고물가 상황에따른 재료비 부담(44.0%) 등이었다.

 

차례상을 간소화하겠다고 답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간편식이나 밀키트를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직접 음식을 만들면서 간편식과 밀키트도 이용하겠다는 응답률은 46.7%, 간편식 또는 밀키트로만 차례상을 차리겠다는 응답률은 9.6%였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