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근 1년 새 복권 구매 경험 있는 4명 중 1명 “매주 꾸준히 산다”

입력 : 2023-01-22 07:00:00 수정 : 2023-01-24 22:1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성인 56.5% "최근 1년 사이 복권 구매한 경험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특정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최근 1년 사이 복권 구매 경험이 있는 사람 가운데 4명 중 1명은 매주 꾸준히 복권을 산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연합뉴스와 기획재정부의 복권 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만 19세 이상 성인 가운데 최근 1년 사이 복권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사람은 56.5%로 집계됐다.

 

복권 구매율을 전체 성인 인구(4천300만명)에 적용하면 약 2천400만명이 복권을 구매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조사 결과 이들 중 24.4%는 '매주 복권을 구매한다'고 답했다.

 

최근 복권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사람 가운데 4명 중 1명가량은 매주 꾸준히 복권을 사들인 것이다.

 

'한 달에 한 번' 복권을 구매하는 사람은 26.2%로 집계됐다.

 

이외 '2주에 한 번'(15.7%), '3개월에 한 번'(8.9%) 등의 순이었다.

 

1회 평균 구매 금액은 5천원 초과∼1만원 이하가 52.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외 38.9%는 5천원 이하, 8.2%는 1만원 초과 금액으로 복권을 구매했다.

 

구매자 직종별로는 자영업자(20.2%)보다 임금근로자(블루칼라·화이트칼라 합계, 50.0%)가 더 큰 비중을 나타냈다.

 

가정주부(18.9%) 구매자도 전체의 5분의 1가량을 차지했다.

 

지난해 복권 판매액은 6조4천292억원으로 전년(5조9천753억원)보다 7.6% 증가했다.

 

연간 복권 판매액이 6조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복권 판매액은 2017년 4조2천억원, 2018년 4조4천억원, 2019년 4조8천억원으로 점차 늘다가 코로나19가 확산한 2020년 5조4천억원으로 뛰었고, 이후 2021년과 2022년까지 연거푸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