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이재명, 김만배 거쳐 돈 받아" vs 野 "尹검찰, 야비하고 비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1 15:52:51 수정 : 2023-01-21 17:56: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권, 설 밥상민심 대전

여, 검찰 공소장 인용하며 李 ‘사법 리스크’ 부각
야 “차라리 이재명이 외계인이라고 주장하라”

여야는 설 연휴 첫날인 2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여당은 “검찰에 의하면 이재명 대표는 대장동 개발업자 김만배가 배당받은 지분의 절반을 건네받기로 했다”며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설 밥상머리’에 올리려 부심했다. 야당은 “사실무근이라는 말로 표현이 부족할 만큼 터무니없는 중상모략”이라고 논란 차단에 나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전날 언론을 통해 공개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등 ‘대장동 일당’ 5명의 검찰 공소장을 근거로 “이 대표는 김만배가 배당받은 지분의 절반을 받기로 했다”며 이 대표가 대장동 의혹과 직접적인 관련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김만배가 차지할 이익은 전체 개발이익의 49%였다”며 “결국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이 받기로 한 이익은 엄청난 개발이익의 1/4에 가깝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이 대표가 대장동 개발은 민간업자에게 돌아갈 개발이익 5503억원을 공익환수한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이라고 한 발언을 거론하며 “민간업자에게 천문학적인 개발이익을 안겨주고 그 중 1/4을 받기로 했다면 공익환수 금액이 얼마이건 그 자체로 이미 심각한 범죄”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말하는 공익환수란 공룡의 꼬리에 불과하다”며 “공룡을 찾고 있는데, 꼬리를 들고 와서 공룡을 잡았다고 우겨봐도 소용없다”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는 여태 ‘1원도 받지 않았다’고 강조해 왔다. 이번에도 국민들께 통역을 해드리겠다”며 “이 대표가 1원도 받지 않았다는 말은 ‘직접 받은 돈은 1원도 없고 모두 김만배를 거쳐서 받았다’는 뜻”이라고 일침을 놨다. 

사진=뉴스1

민주당은 이에 “검찰의 천인공노할 언론플레이와 허위주장과 왜곡으로 점철된 검찰의 주장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설 연휴가 시작되는 날, 검찰이 대장동 일당에 대한 공소장을 언론에 흘려 이 대표에 대한 허위사실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도록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사실무근이라는 말로 표현이 부족할 만큼 터무니없는 중상모략”이라며 “차라리 이 대표가 외계인이라고 주장하라. 그것이 더 그럴싸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의 주장은 물증이라고는 하나도 없이 오직 신빙성 없는 진술만으로 날조한 억지 주장들”이라며 “학생이 낸 답안지라면 모두 빨간 색연필로 오답 처리해야 할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 연합뉴스

박 대변인은 이어 이 대표가 대장동 개발의 택지개발이익 중 3분의 2가 넘는 5500억원 이상을 공공환수했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공공환수를 설계하고, 일관되게 이행해낸 사람이 바로 이 대표”라며 “세상 어느 지자체장도 이렇게 공공환수를 알차게 하지는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를 ‘정치 탄압’으로 규정했다. 박 대변인은 “윤석열 검찰은 비열하게 또 언론 뒤에 숨어 조작한 허위사실을 퍼뜨려 야당대표를 모략하고 있으니 야비하다”며 “이 대표는 국민 앞에 당당하고 떳떳하게 진실을 밝히고, 괴물이 된 검찰에 맞서 진실과 정의를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윤석열 검찰은 조작 수사가 온 세상에 드러난 후 어떻게 국민에게 얼굴을 들려는 것이냐”라며 “부디 검사로 임관할 때 선언했던 검사선서를 떠올리고 부끄러워하기 바란다”고 질타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