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이재명 ‘대장동 지분 절반 승인’ 의혹에 “터무니 없는 중상모략”

입력 : 2023-01-21 13:22:30 수정 : 2023-01-24 18:43: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성준 대변인 "설 민심 밥상에 괴소문 뿌려 이 대표 유린하려는 檢 정략적 의도 노골적" 지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화재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사업 편의 제공 대가로 지분 절반을 제공하겠단 보고를 받고 승인했단 취지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는 중상모략"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21일 브리핑에서 해당 의혹에 대해 "허위 주장과 왜곡으로 점철된 검찰 주장"이라며 "사실무근이란 말로 표현이 부족할 만큼 터무니없는 중상모략"이라고 밝혔다.

 

이어 "차라리 이 대표가 외계인이라고 주장하라"며 "윤석열 검찰의 주장은 물증이라곤 하나도 없이 오직 신빙성 없는 진술로만 날조한 억지 주장"이라고 말했다.

 

또 "설 민심 밥상에 괴소문을 뿌려 이 대표를 유린하려는 검찰의 정략적 의도가 노골적"이라며 "과거 독재정권이나 쓸 법한 정치공작 수법"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 대표는 민간이 독차지하려 한 택지 개발 이익 중 3분의 2가 넘는 5500억원 이상을 공공환수했다"며 "공공환수를 설계하고 일관되게 이행한 사람이 이 대표"라고 했다.

 

또 "오죽하면 대장동 일당이 이 대표를 욕할 정도였다"면서 "세상 어느 지자체장도 이렇게 공공환수를 알차게 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은 이런 사실은 무시하고 선별한 진술들로 거짓의 집을 지었다"며 "이처럼 이 대표를 죄인으로 둔갑시키는 이유는 하나밖에 떠오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 대통령과 경합했던 독보적 차기 대선 주자이자 제1야당 대표인 정적을 아예 제거해 버리려는 정략적 목적 말고 뭔가"라고 반문했다.

 

박 대변인은 "이 대표는 나 홀로 당당히 검찰에 출석해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는데 비열하게 조작한 사실을 퍼뜨려 야당 대표를 모략하니 야비하다"고 비난했다.

 

나아가 "이 대표는 국민 앞에 당당하고 떳떳하게 진실을 밝히고 괴물이 된 검찰에 맞서 진실과 정의를 지켜낼 것"이라며 "국민과 법원은 바보가 아니다"라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